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마약혐의' 남양유업 창업주 손녀 황하나, 집유 석방
남양유업 창업주의 손녀 황하나씨가 마약혐의로구속됐다가 19일 집행유예로 석방됐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마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19일 1심 법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났다.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는 이날 이 사건 선고 공판에서 황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보호관찰 및 40시간의 약물치료 프로그램 수강, 220만 560원의 추징을 명령했다.

이날황 씨는 석방된 이후 취재진과 만나 "지난날을 반성하고 선행을 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