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한은, 기준금리 전격 인하 '연 1.50%'...올 성장전망도 2.2%로 낮춰3년 1개월만의 인하 조치...'7월 동결·8월 인하' 예상 뒤집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연 1.50%로 전격 인하됐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8일 이주열 총재의 주재로 열린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1.75%에서 0.25%포인트 내렸다. 기준금리 인하는 2016년 6월 0.25% 내린 1.25%로 결정된 이후 3년 1개월 만이며, 금리는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에 0.25%포인트씩 올랐다.

이날 기준금리 인하는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당초 시장에서는 기준금리 인하 시기를 이날보다 다음달 30일로 내다봤다. 앞서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3∼8일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에게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0%가 동결로 답하기도 했다.

수출·투자·내수 부진에 고용 회복이 견고하지 못한 가운데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 규제도 금리인하의 요인으로 보고 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반도체 등 주력산업이 타격을 입고, 한일 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장기화할 공산이 커지자 한은도 금리인하로 대응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것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0일 의회에서 이달 말 금리인하를 강하게 시사한 점도 한은의 금리인하 부담을 덜어준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한은은 올해 성장률 수정 전망치를 2.2%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4월의 예상치 2.5%와 비교해 0.3% 낮춘 것이다.

한은은 올해 설비투자 증가율 전망치를 0.4%에서 -5.5%로 대폭 낮춰 잡았다. 건설투자 증가율(-0.3%→-3.3%)도 마찬가지다.

상품의 수출과 수입 역시 당초 전망에선 2.7%와 1.6% 증가할 것으로 봤지만, 이번에는 수출이 0.6% 증가에 그치고 수입은 -0.5%일 것으로 예상했다.

경상수지는 흑자기조를 유지하겠지만 올해 흑자규모가 애초 기대했던 665억달러에서 590억달러로, 내년에는 585억달러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