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유니클로, 사과문 발표..."모기업 임원 발언 죄송"
(사진제공=유니클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유니클로 패스트 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 오카자키 타케시가 지난 11일  결산 발표 당시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해 국민들의 공분을 산 가운데 17일 유니클로 패스트 리테일링은 이와 관련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패스트 리테일링은 이날 “유니클로의 모기업 패스트 리테일링 그룹의 결산 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면서 “당시 발언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것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고객님들께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뿐이며 그러한 노력을 묵묵히 계속해 나가겠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이 입장문은 패스트리테일링 본사와 한국 유니클로가 함께 입장문을 낸 것”이라며 "공식 사과문 게재는 아직 안 된 상태"라고 말했다.

유니클로는 최근 국내에서 확산되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매출이 감소하는 등 적지 않은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내 유니클로는 지난 1분기 매출 약 1조 3000억원을 달성하는 등 전 세계 22개국 유니클로 가운데 일본, 중국 다음으로 3번째로 매출 비중이 높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