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민주평화당 분당 수순...비당권파 "3지대 신당 창당, 정동영 걸림돌"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가 17일 "우리 다수의 의견은 제3지대 신당으로 가는데 정동영 대표가 걸림돌"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신당 창당 조직을 결성한 것에 대해 "분당이라기보다는 더 새로운 신당으로 가기 위한 전환이지 분당이라 볼 일은 아니다"고 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 대표가 무엇을 잘못해서가 아니라, 정 대표가 (직을) 내려놔야 제3지대 신당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원내대표는 “다수가 희망했던 것은 ‘정 대표가 (직을) 내려놓고 제3지대 신당으로 원활히 나가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자’는 것이었고 정 대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심야까지 이어진 의원총회 내용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3지대 신당과 비대위 체제에 동의하는 의원들이 별도로 만나 대안정치를 발족하자고 합의한 것”이라며 “대안세력을 더 묶어가며 제3지대 신당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변화와 희망을 만들어내기 위해 모든 의원들이 기득권을 다 내려놓아야 한다. 특히 재선 이상 중진 의원들은 더욱 기득권을 내려놓고 새 정치세력 태동에 헌신해야 한다고 결의·다짐했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아울러 “주로 바른미래당 쪽에서 변화를 바라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개별적으로 만난 분들도 있고, 내일도 모레도 만날 계획”이라며 “정당 대 정당 차원에서 얘기하는 것은 없다. 전적으로 자기가 결정하는 사람들을 받아준다는 뜻이다. 바른미래당만 바라보는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한편, 민주평화당은 당 진로를 두고 끝장토론을 벌인 끝에 당 차원의 결론을 내지 못했다. 김종회·박지원·유성엽·윤영일·이용주·장병완·장정숙·정인화·천정배·최경환 의원 등은 대안정치를 출범하기로 뜻을 모았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