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女수영선수 '몰카 촬영' 일본인 '출금'...경찰 "카메라에 민망한 장면 있다""10여분 분량 동영상에 뉴질랜드 선수 특정 부위 확대 촬영분 포함"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경기장에서 여성 선수 신체를 몰래 촬영하던 일본인이 출국금지 조치 됐다.

이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은 "압수한 동영상에 민망한 장면이 있다"고 밝힘에 따라 해당 일본인에 대한 처벌 수위 여부가 큰 관심사로 떠올랐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15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를 받는 일본인 A(37)씨의 긴급 출국정지 배경과 관련, 동종 범죄 판례를 바탕으로 문제의 영상이 범죄 혐의를 입증할 증거로 충분하며 추가 조사를 위한 출국정지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경찰이 확보한 영상은 10여분 분량이다. 모두 13개 단락으로 구성됐다.

경찰이 증거물로 지목한 영상은 연습장에 들어가기 전 몸을 푸는 뉴질랜드 여자 수구 선수들 하반신 특정 부위를 확대한 촬영분이다.

지난 13일 무안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A씨는 14일 오전과 오후 각각 열리는 수구 경기 입장권만 2매 예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오전 경기 관람을 마치고 퇴장하는 과정에서 불법 촬영 혐의를 적발 받아 카메라 저장 장치 2개와 휴대전화를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 검사로 문제 소지가 있는 다른 영상이나 사진을 촬영했는지도 파악할 방침이다.

경찰은 혐의를 부인하는 A씨의 추가 조사가 필요해 이날 오전 당국에 열흘간 출국정지를 요청했다.

A씨는 무안공항에서 출국 심사까지 마치고 일본 오사카행 비행기 탑승을 기다리다가 경찰에 임의동행됐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