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은행, 매일유업과 육아맘 고객 위한 금융서비스 제공 협약
(왼쪽부터)신한은행 주철수 부행장, 매일유업 조성형 부사장. (사진=신한은행)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신한은행은 매일유업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해 출산·육아를 위한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아이의 적금 가입 시 1만원을 추가로 적립해 주고, 1천원이 아동학대 예방기금으로 적립되는 ‘아이행복바우처’를 지난 2016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신한은행과 임신·육아 포털사이트 ‘매일아이’를 운영하고 있는 매일유업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각 사의 플랫폼을 공유하고 육아맘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확대해 가기로 했다.

우선적으로 양사는 ▲신한은행 모바일 플랫폼 쏠(SOL)을 통해 매일유업에서 운영하고 있는 맘클래스 참가기회 제공 ▲마이신한포인트를 활용한 매일유업 제품 구매 ▲양사 고객간 공동 이벤트 진행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매일유업과의 협약으로 육아맘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드릴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다른 산업간의 활발한 제휴를 통해 다양한 고객들의 금융 니즈를 충족시켜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