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NH농협·우리은행, '독립유공자 후손 후원금 마련 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이대훈 NH농협은행장, 이병구 국가보훈처 차장, 한완상 위원회 위원장,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사진=NH농협은행)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NH농협은행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국가보훈처, 한국조폐공사, 우리은행과 ‘독립유공자 후손 후원금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유공자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확산시키고 모금된 후원금을 통해 독립유공자 후손의 생활 안정에 도움을 주고 자긍심을 고취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후원금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연속 발행 중인 기념주화 3차분(최종) 발행과 연계해 NH농협은행, 우리은행 및 한국조폐공사의 ‘기념금메달 & 기념주화 결합제품’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기부 받아 마련될 예정이다.

기념주화(9월 26일 발행 예정) 구입을 위한 예약접수 기간은 7월 4일부터 17일까지며 NH농협은행 전국 영업점 및 농협인터넷뱅킹을 통해 접수 가능하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은 “이번 협약으로 독립유공자들의 헌신을 되새기고 감사의 의미를 전달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농협은행은 사회공헌 및 기부활동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