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철도공단 강원본부, 자매결연 마을에 과일 솎기 일손 보태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 직원들이 18일(화)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마을을 찾아 과일 솎기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는 자매결연 마을인 원주시 소초면 수암리 마을을 찾아 농번기에 부족한 일손을 보탰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강원본부 직원 20여 명은 튼실한 과일은 남기고 부실한 열매를 솎아내는 과일 솎아내기 봉사활동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수암리 강남규 이장은 “공단 강원본부가 자매결연을 맺은 후 매 농번기마다 일손을 보태주어 바쁜 농촌에 큰 힘이 된다”며 감사를 표했다.

조순형 강원본부장은 “안전한 철도건설도 중요하지만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것 또한 공공기관의 책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보탬이 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