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유통워치] 여름맞이 고객잡기 나선 유통업계롯데제과·홈플러스, 더울수록 많이 찾는 제품 판매 돌입
(사진제공=롯데제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예년보다 빠르게 찾아온 더위에 유통업계는 여름맞이 고객잡기에 나선다.

업계는 소비자들을 겨냥해 더울수록 찾게 되는 아이스크림과 여름철 다이어트 식품으로 알맞는 초당 옥수수를 선보이며 판매에 돌입했다.

롯데제과, 아이스크림 '설레임' 리뉴얼 및 신제품 출시

롯데제과가 대표 아이스크림 ‘설레임’ 의 디자인을 리뉴얼하고 신제품을 선보이는 등 본격적으로 여름 성수기 마케팅을 전개한다고 23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설레임'이 가진 브랜드 스토리를 디자인에 담았다. 눈꽃이 떨어지는 느낌을 시각화하기 위해 눈 결정문양으로 포인트를 주고 기존 가로로 표기됐던 제품명을 세로로 넣어 새롭게 변화를 시도했다. ‘눈처럼 다가와서 방울져 떨어진다'는 카피 문구도 제품명 왼쪽에 삽입해 브랜드의 뜻을 알 수 있도록 했다.

이뿐만 아니라 제품 라인업도 강화했다. 새로 출시한 ‘설레임 Cool 오렌지&망고’는 극 성수기를 겨냥한 상큼한 맛의 스무디 제품이다. 이는 아이스 밀크로 분류된 다른 설레임 제품과 달리 우유 성분이 들어가지 않은 빙과제품이다. 또한 이 제품은 바닥에 세울 수 있도록 아랫부분을 평평하게 만들어 취식의 편의성을 더했다.

아울러 롯데제과는 추후 ‘설레임 초코쉐이크’를 추가해 기존 설레임(밀크·커피쉐이크)의 라인업을 3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설레임의 새로운 디자인에 대한 내부 평가가 매우 좋아 올 여름 ‘설레임’의 판매에도 좋은 반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내달 중으로 ‘설레임’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을 전개하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계획하는 등 본격적인 여름 성수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23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아이와 모델이 초당 옥수수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 올해 첫 초당 옥수수 판매 실시

홈플러스는 23일 전국 매장에서 올해 첫 초당 옥수수 판매를 시작한다.

초당 옥수수는 일반 옥수수에 비해 당도가 월등히 높아 '초당(超糖, super sweet)'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특히 일반 옥수수에 비해 칼로리와 녹말 함량이 낮고 수분 함량은 높다.

초당 옥수수는 최근 TV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훌륭한 다이어트 식품으로 소개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홈플러스는 올해 경남 의령은 물론 강원도까지 산지를 확대해 100만여 개 물량을 준비했으며 판매기간도 지난해에 비해 약 1개월 늘려 8월 하순까지 판매한다.

앞서 홈플러스는 지난 2013년 대형마트 최초로 초당 옥수수를 선보인 이후 매년 준비 물량 완판 기록을 이어온 바 있다.

이현규 홈플러스 채소팀 바이어는 “초당 옥수수 인기가 지속 상승 추세에 있어 지난해보다 많은 물량을 기획했다”며 “특히 탁월한 여름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인기를 끌고 있어 올해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