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제약&바이오
식약처, '프로포폴 위반' 병원 27곳 적발...환자 49명도 수사의뢰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를 취급하는 병·의원 중 불법 의심 병의원에 대한 기획합동감시 결과 병·의원 27곳, 환자 49명을 적발해 수사에 넘겼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은 진료기록이나 처방전 없이 프로포폴을 투약하는 등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감시 결과 병·의원 52곳 중 27곳에서 위반사항을 적발했고 이 중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4곳은 담당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과다투약이 의심되는 병·의원을 포함한 23곳은 검·경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중 10곳은 행정처분이 병행된다.

프로포폴 과다 투여 정황이 포착된 환자 49명도 적발, 검·경에 수사를 의뢰했다. 환자들은 같은 날 여러 병원을 방문해 프로포폴을 투약하거나 사망자 명의를 도용해 처방받고, 처방전을 위조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 마약류 통합관리시스템의 빅데이터 분석을 강화해 마약류를 적정 사용하는 병·의원 부담은 줄여주고 위반 우려가 있는 병·의원에 대해 감시를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