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버닝썬 연관설' 한효주 측 강력 반발..."루머 법적대응"'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연관설 제기...정은채 측도 연관설 부인
배우 한효주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슈팀] 배우 한효주와 정은채 측이 버닝썬 사태와의 연관성을 강력 부인했다.

특히 관련 루머에는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 4일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버닝썬에서 한 화장품 브랜드 행사가 열렸으며 그 자리에 30대 여배우가 참석해 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행동을 보였다는 제보를 방송했다.

이후 온라인에서 이 브랜드와 모델 배우들에 대한 여러 추측이 나오며 한효주, 정은채의 이름도 거론됐다.

이에 한효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5일 "한효주는 JM솔루션의 모델일 뿐 해당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고 버닝썬이라는 클럽에 단 한 번도 출입한 적이 없다"라며 "한효주뿐만 아니라 우리 회사 소속 배우들이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배우 정은채 (사진=연합뉴스)

정은채 측 역시 입장문을 내고 "정은채는 이미 지난해 4월 말께 V사(화장품 브랜드)와의 계약이 종료되었으며 이달부터 타 화장품 브랜드 모델로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라며 "버닝썬 사건이 일어난 시점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또한 그 장소에 방문한 적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양 측은 이어 "허위사실을 추측해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커뮤니티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히 대응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