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핫뉴스
[이슈분석]바른미래당 지도부, 유승민·안철수계에 반격나서나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패스트트랙 정국 이후 극에 달한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시간이 가면 갈수록 악화되는 모양새다.

특히 유승민·안철수계의 사퇴 요구에 반박 정도에 그쳤던 현 지도부가 대대적인 역공에 나, 현 지도부와 두 세력간의 대결은 전면전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손학규·김관영 징계 및 최고위원 선정으로 역공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당무 정상화를 위해 지난 1일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을 강행한 데 이어 3일에는 지도부 동반 퇴진을 주장한 바른정당계 고위 당직자 2명을 즉각 해임했다. 사퇴요구 과정에서 '해당 행위'를 한 일부 당원들에 대한 징계 가능성도 내비쳤다.

특히 손 대표는 바른정당계와 국민의당계 일부가 주장하는 '유승민·안철수 공동체제'를 일축하며 정면돌파 의지를 거듭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전·현직 지역위원장들이 '안철수·유승민 공동체제 출범'을 촉구한 것과 관련, "근거 없는 소문을 사실인 것처럼 유포해서는 안 된다"며 "당헌·당규를 정면으로 위반할 뿐 아니라 계파 패권주의를 부활하겠다는 것"이라며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해당 행위를 계속하는 당원은 징계절차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손 대표가 4·3 보궐선거 패배 이후 제기된 자신의 사퇴 요구와 관련해 징계 여부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손 대표는 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에서 바른정당 출신 현명철 전략홍보위원장과 임호영 법률위원장을 해임하기도 했다. '징계 조치'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손 대표는 '여권으로부터 국무총리직을 약속받고 패스트트랙 지정을 강행했다'는 설과 관련, "손학규를 제대로 봐야 한다. 내가 무슨 총리 같은 걸 하겠나"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자신의 사퇴를 끌어내기 위해 당 안팎에서 지어낸 '흑색선전'이라는 것이다.

유승민·안철수계 즉각 반발

현 지도부가 이같은 '강공' 전략을 내세우면서 바른정당 출신 유승민계·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의 정면충돌은 본격화될 전망이다.

당장 바른정당계 하태경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손 대표는 자신의 사퇴를 요구했다는 이유 하나로 중앙조직 위원장 2명을 멋대로 해임했다"며 "독단과 아집만 남아, 당을 살리는 게 아니라 파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의원은 전날 경희대 강연에서 "지도부가 사퇴하고 새로운 리더십을 세우는 과정에서 제가 할 일이라면 무엇이든지 다 하겠다"며 "많은 분이 지도부가 물러나야 한다는 뜻을 모으고 있는 중이며, 지도부가 머지않아 현명한 판단을 할 것이라고 본다"며 지도부를 재차 압박하기도 했다.

역시 바른정당 출신인 지상욱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지 의견이 다르다고, 본인을 비판했다고 창당 동지들을 내버리려고 하느냐"며 "손 대표는 더는 당을 사당화하지 말고 즉각 사퇴하는 게 최소한의 예의"라고 말했다.

안철수계 대표 인사인 김철근 전 대변인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통령도 잘못하면 탄핵할 수 있는데 당원으로서 현 지도부의 퇴진을 주장하지 못할 이유가 있느냐"며 "사퇴 요구에 대한 징계를 운운하는 것은 독재적 당 운영"이라고 반발했다.

자강론 이어갈까 현 지도부 선택은?

이같은 충돌에도 당 지도부가 버티기 및 강공을 지속하는 이유는, 사퇴론을 '자강론'으로 돌파하겠다는 생각으로 풀이된다.

자강을 통한 '제3의 길'로 꾸준히 지지율을 높여 내년 총선에서 활로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거대양당의 정치구도 속에서 정계개편을 주도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전망에 따른 것이다.

현 지도부는 유 의원을 직접 겨냥, 비판하며 자강론을 강조하기도 했다. 전날 유 의원이 "자유한국당이 변화와 혁신을 통해 개혁보수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를 행동으로 보이면 오늘이라도 당장 합칠 수 있다"고 언급한 점을 문제 삼은 것이다.

손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이념적으로 편향된 정당에 갈 수 있다고 하는 것은 우리의 위치를 부정하는 말"이라고 했고,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과의 통합이나 연대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또 "유 의원은 개혁을 기대할 수 없는 정당에 오해의 소지가 있는 통합 메시지를 보냈다"며 "조건부이기는 하지만 그 말을 받는 한국당 입장에서는 (통합의) 명분을 만들어 달라는 시그널로 보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이제 우리는 다른 당과의 통합·연대가 아니라 이 당에 뼈를 묻고 반드시 당을 살려서 내년 총선 때 3번 달고 출마하겠다는 결기를 가져야 한다"며 "자강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