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韓 조선업, 봄은 오나...1분기 실적 악화속 '반등 기지개'삼성중공업 1조1천억 FPSO 수주...현대삼호重, 싱가폴 컨테이너 크레인 따내
국내 조선업이 1분기 실적 악화 사태를 맞고 있는 가운데 삼성중공업은 22일 1조1,000억원 규모의 FPSO 수주 사실을 공개했다. 사진은 거제 삼성중공업 전경. (연합뉴스)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국내 조선업의 봄은 올 것인가.

살아날 기미를 보이던 한국 조선업체들의 올 1분기 실적이 전년 대비 반토막이 나는 등 또 다시 수주가뭄 사태를 보이고 있다. 회생 가도 없이 이대로 조선 산업 전체가 침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감이 커지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삼성중공업을 필두로 올 첫 대형급 수주소식이 전해지며 실적 악화속에 반등 기지개를 켜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3사의 올해 1분기 신규 수주액은 약 40억달러(4조5480억원)로 1년 전(64억달러)에 비해 38% 감소했다.

다만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분기 12억달러에서 올해 1분기 13억달러로 8%가량 늘었다.

반면 현대중공업그룹은 수주액이 16억달러로 전년 30억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대우조선해양도 실적이 악화됐다. 1분기 수주액은 11억달러로 지난해 22억의 절반으로 줄었다. 목표 달성율은 13.1%(83.7억 중 11.0억)다.

삼성중공업, 첫 한국형 LNG선 인도. (사진=연합뉴스)

이런 상황속에 조선업계에 서서히 낭보도 날아들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아시아 지역 선사와 1조1,000억원 규모의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 1기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지난해 회사 매출의 21%에 해당하며 2022년 3월까지 거제 조선소에서 건조한 뒤 해상 유전으로 출항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의 올 첫 수주일뿐만 아니라 지난 2년 동안을 통틀어서도 첫 수주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할만큼 유동성 위기에 놓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대규모 수주 성공을 통해 재도약의 기회를 잡은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특히 업계는 국제 유가가 70달러를 넘어서며 그동안 연기된 프로젝트들의 입찰이 연이어 재기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한다.

올해 입찰 결과 발표가 유력한 프로젝트는 총 5개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가 발주한 마르잔 유전개발 프로젝트 사업 규모가 약 70억달러로 가장 크다. 

이 밖에 베트남 블록B 플랫폼 프로젝트, 캐나다 키스파 프로젝트, 호주 바로사 프로젝트, 나이지리아 봉가 사우스웨스트 프로젝트 등 건당 10~15억달러 규모의 사업 입찰 결과가 연내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현대삼호중공업도 싱가포르가 추진하고 있는 투아스 신항만 건설에 필요한 초대형 컨테이너 크레인의 첫 입찰을 따냈다.

현대삼호중공업과 싱가포르 PSA사는 최근 컨테이너 크레인4기의 수주계약을 확정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설계와 구매, 제작·설치·운송·현장 시운전 등 모든 공사를 일괄 맡아 진행하는 턴키 방식으로 오는 2022년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는 앞으로 같은 사양의 컨테이너 크레인4기를 추가로 구매할 수 있는 권리도 포함돼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올 1분기 실적악화는 선가인상 기조에 따른 관망세가 이어지며 전 세계 선박 발주물량이 줄어든 영향으로 보인다"며 "유가 인상 시기와 맞물려 서서히 선박 발주가 늘어나면 한국 조선업체들이 혜택을 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