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광동 노니파우더, 기준치 20배 ‘쇳가루’ 검출...소비자 주의 요구식약처, 전량 회수 판매중단 조치...광동제약 "입장 없어"
금속성 이물질이 발견된 제품 '광동 노니 파우더' (사진제공=식품안전나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광동제약이 판매하는 '노니파우더'에서 기준치의 무려 20배가 넘는 쇳가루가 검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건강식품 업계에 노니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인체 유해 물질이 과다 검출됨에 따라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광동 노니 파우더’ 제품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쇳가루가 검출돼 전량 회수 조치하고 판매 중단했다고 22일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 16일 국민청원 안전제를 통해 채택한 ‘노니 분말 제품’ 청원 건으로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노니 가루 제품을 조사한 결과 이같은 조치를 내렸다.

식약처에 따르면  ‘광동 노니 파우더’는 늘푸른 농업회사법인이 제조한 것으로 분말에서 쇳가루가 ‘식품 일반의 기준 및 규격’이 정한 기준치(10.0㎎/㎏)에 비해 20배 가량 많은 약 200㎎/㎏이 검출됐다.

식약처는 분말 제조 과정에서 쇳가루 등의 금속성 이물질이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기준치가 넘는 쇳가루가 검출된 해당 제품을 전량 회수하고 판매 중단 조치를 내렸다.

반면 광동 노니 파우더를 판매한 광동제약은 해당 제품의 이물질 검출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앞서 식약처는 국민청원 안전검사제를 실시해 청원 추천 수가 가장 많은 '노니 분말 제품' 조사 청원 건을 바탕으로 3월 20일 노니 분말 제품을 전수 조사한 바 있다. 

‘노니 분말 제품’ 조사 청원 건은 2018년 12월 1일부터 2019년 2월 28일까지 추천이 완료된 국민 청원 67건 가운데 국민청원 안전검사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청원 추천 수가 가장 많았다.

채택된 청원은 지난해 일부 노니 분말 제품에서 쇳가루인 금속성 이물이 검출된 사례와 관련해 "노니 분말로 만든 제품이 많이 출시 됐는데 먹어도 안전한지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그동안 먹었던 제품의 안전을 확인하고 싶다"는 내용이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김성숙 2019-05-01 22:41:24

    광동이라는 브랜드 믿고 사라고 광고믿고 사서 먹었더만 이게 무슨 날버락~
    환불 요청했더만 유통기한 2021년1월18일 괜찮다고 거절하는데 어이가 없네요
    유통기한 22일까지 문제가되는 노니라는데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데 어떻게 해야할지 ~   삭제

    • 김성덕 2019-05-01 12:03:01

      아니~어느회사 제품인지를 전부 밝혀줘여지 되는 것 아닌기?그냥 판매중지된회사가 있다고만 말고 종식으로 회사를 밝혀야지~!   삭제

      • 오현승 2019-05-01 07:02:59

        이게 뭔가요!이번에 다 떨어져서 다시 시켜 볼려고 광동노니 찾다가!!!!광동이라는 브랜드만 믿고 산건데!!!아니 몸이 안좋아져서 매일매일 챙겨 먹었던건데 더 안좋진게 맞군요!!!어이가 없네요!!!눈도 더 안보이고 무릎이 이상하게 아파와서 정말 뭐지뮈지 했는데!!!소비자를 이렇게 우롱 하다니!!정말 화가 나네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