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뉴스 따라잡기
금감원, 한화생명 '정조준'...종합검사 타깃 1호 확정보험금 미지급, 불완전 판매 집중 검사...메리츠 화재도
한화생명이 금감원의 종합검사 1호 타깃으로 확정됐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금융감독원이 한화생명의 보함금 미지급, 불완전 판매 등과 관련해 집중 검사에 돌입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올해 부활한 보험업권 종합검사 대상 1호로 '한화생명'과 '메리츠화재'를 확정했다.

금감원은 이에 따라 지난 11일 한화생명에 종합검사 시행에 필요한 사전자료를 요청했고 메리츠화재에 대해서는 전날 구두로 종합검사 대상자로 선정됐음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종합 검사에서 금감원은 한화생명에 대해 보험금 미지급, 불완전판매 등을 중점적으로 파헤칠 전망이다.

메리츠화재의 경우엔 GA(법인대리점)에 지급한 판매수수료 및 시책(특별수당) 부분이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이다. 금감원은 이미 지난해 메리츠화재에 과다 시책 지급 등 과도한 사업비 지출을 지적한 뒤 경영유의사항 및 개선사항을 통보한 바 있다.

당초 업계에서는 즉시연금 지급 문제를 두고 금감원과 갈등을 빚었던 삼성생명이 종합검사 첫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보복검사 논란이 일자 한화생명으로 선회한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금감원은 이들에 대한 종합검사를 이르면 다음달 초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의 종합검사는 앞서 2015년 금융회사들의 수검부담이 크다는 이유로 폐지됐다가 4년 만인 올해 부활을 앞두고 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