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필로폰 투약혐의 로버트할리 체포...경찰, 영장 신청 방침하씨 "죄송합니다. 마음이 무겁습니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된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 씨가 9일 오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조사를 마친 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으로 입감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귀화 방송인 로버트 할리씨가 마약투약 혐의로 체포됐다.

하 씨는 전날 오후 4시 10분께 서울시 강서구의 한 주차장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긴급 체포됐다.

하 씨는 최근 자신의 서울 자택에서 인터넷으로 구매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하씨가 이날 체포됨에 따라 최근 남양유업 창업주 황하나씨의 마약 혐의 구속 등 방송가에 '마약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한편 하 씨는 이날 오전 1시 30분께 유치장 입감을 위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수원남부경찰서로 압송되며 사실상 혐의를 인정하고 사죄했다.

유치장 입감 전 하씨는 검은색 모자와 흰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수원남부경찰서 정문에 들어섰고 심경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합니다. 마음이 무겁습니다"라고 답했다.

경찰은 하 씨를 추가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미국 출신 하 씨는 1986년부터 국제변호사로 한국에서 활동을 시작해 예능 프로그램과 광고 등에서 유창한 부산 사투리와 입담을 선보여 방송인으로 인기를 얻었다.

그는 1997년 미국 국적을 포기하고 한국으로 귀화했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