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정치·행정
교통카드는 9호선 3단계 개통 한달... 결과는송파·강동구 지하철이용객 일 평균 2만 8천명 증가, 버스 이용객은 1만 1천명 감소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9호선 3단계(종합운동장~중앙보훈병원) 개통 전과 개통 후 한 달이 지난 현재를 비교한 결과, 송파구·강동구 지하철 이용자 수는 일평균 2만8천명(50만3000명→53만1000명) 반면 버스는 1만1000명(39만4000명→38만3000명) 감소했다.

서울시 교통정보과 토피스(TOPIS)에 따르면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

9호선 3단계 구간 개통으로 삼전역부터 중앙보훈병원까지 8개 역사가 신설됐고, 이들 8개 역사 승차인원은 일평균 3만100명으로 집계됐다. 종점인 중앙보훈병원역(6293명/일)의 탑승객이 가장 많았고, 8호선과 환승 가능한 석촌역이(5115명/일) 뒤를 이었다.

3단계 신설역사 인근 주민뿐 아니라 성내1·3동(15.4%), 명일2동(9.3%), 오금동(8.5%)에서도 기존 지하철 노선이나 버스를 타고 와서 9호선 3단계 신설역사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스노선별로는 압구정~고덕·강일을 연결하는 342번 간선버스(17.4%), 대치·수서~고덕·미사강변도시 초입을 연결하는 3413번 지선버스(8.7%)를 타고와 9호선 3단계 구간을 이용하는 승객이 많았다.

3단계 구간 탑승객 10명 중 4명은 송파·강남 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송파구18.4%, 강남구 15.7%, 서초구 7.3%) 관악구로 이동한 승객도 10% 가까이 차지했다.

3단계 신설역 중 송파나루, 한성백제역이 인접한 방이2동 기준으로 도착지를 분석한 결과 기존에 삼성동까지 가는데 2회 이상 갈아탄 사람이 전체 환승객의 61%에 달했지만 개통 후엔 17%까지 줄었다.

개통 전에는 방이2동 출발, 삼성동 도착 기준으로 1회 환승 120명, 2회 환승 164명, 3회 환승이 13명이었지만, 개통 후에는 1회 이용이 523명, 2회 이용이 115명으로 집계됐다.

방이2동 출발, 여의도 도착 기준으로는 환승 없이 한 번에 이동한 승객이 28명에서 200명으로 늘었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앞으로도 교통관련 빅데이터를 활용해 이동수요와 개선효과를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개선하는 동시에, 다양한 교통소식을 시민들에게 알기 쉽게 소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잠실성희파크빌 2019-02-13 16:40:13

    한성백제역 도보 30초
    초역세권 오피스텔
    잠실 성희파크빌
    02.3489.4815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