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핫뉴스
신한금융, 1년만에 ‘리딩뱅크’ 탈환, 비결은신한금융 지난해 당기순익 3조1567억원…사상 최대
사진=신한은행

[뉴스워치=송정훈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지난해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3조원을 넘어서며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1년만에 ‘리딩뱅크’ 탈환에 성공했다. ‘원 신한(One Shinhan)’ 협업체계를 바탕으로 신한은행은 물론 비은행부문의 약진이 이런 호실적의 요인으로 꼽힌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3조1567억원으로 전년에 견줘 8.2%(2379억원)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실적은 시장 전망치인 3조1495억원보다 다소 높았을 뿐 아니라 사상 최대이기도 하다. 2011년 3조1000억원을 기록한 이후 7년 만에 3조원대에 재진입했다. 2014년부터 5년 연속 전년 대비 증가세가 이어졌다.

4분기 순이익의 경우 51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142.9% 증가했다.

신한금융은 순이자마진(NIM)이 2.10%로 전년보다 0.04%포인트 개선된 덕분에 주요 성장 동력인 이자이익이 8조5801억원으로 전년 대비로 9.4% 증가했다.

국내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로 7.9% 늘어났지만 해외 이자이익은 31.9%나 성장하면서 해외 이자이익 비중이 전년 5.5%에서 지난해 7.5%로 확대됐다.

비이자이익도 전년보다 4.3% 늘어난 1조3995억원이었다. 이중 신탁부문과 금융상품 부문이 호조를 보이며 수수료 이익이 13.3% 늘어 비이자이익 증가세를 이끌었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53%로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전년 대비로 0.09%포인트 낮아졌다.

대손비용률은 0.26%로 역시 역대 최저 수준이었다.

계열사별로 보면 ‘주포’ 신한은행이 지난해 2조279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해 전년보다 33.1% 증가했다. 이중 해외에서 거둬들인 순이익이 3215억원으로 36.8% 늘었다.

원화대출금은 전년 말 대비로 7.2% 성장했다. 부문별로 가계대출이 7.5%, 기업대출은 6.9% 증가했다.

순이자마진(NIM)은 1.62%로 전년보다 0.06%포인트 개선됐다. 이에 따라 이자이익은 전년 대비로 11.9% 늘어난 5조5860억원을 기록했다.

연체율은 0.25%로 전년말보다 0.02%포인트 상승했으나 NPL 비율은 0.45%로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5194억원으로 43.2% 감소했다.

신한금융투자 2513억원, 신한생명은 1310억원으로 전년 대비로 각각 18.6%, 8.6% 증가했다.

비은행 부문의 당기순이익은 1조507억원으로 4년 연속 1조원을 넘어섰다.

신한금융은 이날 이사회에서 보통주 배당안을 전년보다 150원 증액한 1600원으로 결의했다. 다음달 주주총회에서 이 안대로 확정되면 보통주 배당성향은 약 24%가 된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중소기업과 가계 부문의 균형 있는 자산 성장과 순이자마진 안정으로 은행이 그룹 실적 개선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했고 금융투자, 생명, 캐피탈 등 비은행 부문도 약진해 그룹 차원의 경상이익 창출 능력이 제고됐다”고 말했다.

송정훈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