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신한생명 사장에 성대규 보험개발원장 내정성 내정자, 3월 주총서 최종 선임 예정
성대규 신한생명 신임 대표이사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송정훈 기자] 신한생명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 성대규 보험개발원장이 내정됐다. 

신한금융지주는 12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이하 자경위)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자경위 관계자는 “그룹 내 보험 전문가가 부족한 상황에서 보험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 양사 간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향후 그룹의 보험사업라인의 경쟁력 강화에 본인의 경험과 노하우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점이 추천의 이유”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성대규 내정자는 금융위 금융서비스국 보험과장, 금융위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경제규제행정컨설팅 수석연구위원 등을 두루 거치며 보험 관련 업무만 22년을 넘게 해온 ‘보험통’ 관료 출신이다.

그는 2003년 보험업법 전면개정 작업을 주도해 방카슈랑스의 단계적 도입과 제3보험업 분야 신설 등을 이끌었고 실손의료보험 표준화 작업과 자동차보험 제도 개선 등에도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2016년 보험개발원장으로 취임한 후엔 ‘금융 소비자 중심’이라는 본인 철학을 바탕으로 사고 차량의 수리비 견적을 사진으로 산출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보험료율 산정 체계를 구축하는 등 디지털 기반의 인슈테크 도입을 추진해왔다.

이번에 내정된 성대규 사장 후보는 신한생명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3월에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신한생명 대표이사 사장으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앞서 신한금융은 지난해 12월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을 신한생명 차기 사장으로 내정했지만 정 사장이 최근 오렌지라이프의 신한금융 편입 직후 고사 의사를 전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정문국 사장이 신한생명으로 자리를 옮기기보다 오렌지라이프의 강점인 FC(설계사)채널을 중심으로 영업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고 고객, 주주,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들과의 신뢰 관계를 유지·강화하겠다며 자경위 측에 신한생명 사장 후보 추천에 대한 고사를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 사장은 기존 임기대로 내년 2월말까지 오렌지라이프 사장직을 수행키로 했다.

송정훈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