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푸드·리빙
‘아마존 출신’ 나비드 베이세 부사장 쿠팡 퇴사
사진=쿠팡

[뉴스워치=유수정 기자] 미국 아마존 출신으로 쿠팡 내 2인자로 통하던 나비드 베이세 이커머스 SVP(수석부사장)이 쿠팡을 떠난다.

30일 쿠팡에 따르면 베이세 부사장은 오는 3월 계약기간을 끝으로 퇴사한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주 김범석 대표 명의의 사내 메일을 통해 공식화됐다.

그는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에서 16년간 근무한 경력을 인정받아 지난 2016년부터 쿠팡에 합류한 인물이다. 3년간 로켓배송 직매입과 마켓플레이스 비즈니스 등을 총괄해왔다.

쿠팡 관계자는 “나비드 베이세 수석부사장은 로켓배송과 지금의 쿠팡을 이끌어낸 핵심 인물 중 한명”이라며 “그간 쉴 새 없이 달려온 만큼, 휴식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결정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베이세 부사장의 후임자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유수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