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산업워치] 막 내린 CES, 미래 바꾸는 AI 기술의 향연삼성전자·LG전자·현대차·네이버 등 관람객 주목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세계 최대 가전쇼 ‘CES 2019’를 표현한다면 미래의 일상을 바꾸는 다양한 혁신 기술의 향연이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관한 CES 2019가 지난 11일(현지시간) 폐막했다.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지난 8일 개막한 이번 행사는 155개국, 4400여개 업체가 참여했고, 18만2000명의 관람객이 찾았다.

이번 박람회에서 단연 눈길을 끈 것은 우리나라 기업들의 기술력이다.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달라진 일상 속 풍경, 차세대 이동통신인 5G와 자율주행 기술 등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이번 전시의 핵심은 ‘연결’이다. 사물인터넷(IoT)이 발달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점차 발전하면서 경쟁사 간의 연결이 가장 두드러졌다.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경쟁사인 애플과 손을 잡고 새로운 기술을 선보이면서 앞으로 경쟁사간 합종연횡을 예고했다.

CES2019 삼성전자 전시관./사진제공=삼성전자

눈에 띈 삼성전자 기술력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눈에 띈 것은 삼성전자의 기술력이었다. 삼성전자는 엑스포 1층 유레카 파크에 C랩 전시관을 마련하고 AI 기반의 C랩 과제 8개를 전시했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2012년 말 도입한 사내 벤처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소개된 아이디어는 개인 방송 크리에이터를 위한 가상광고 서비스 ‘티스플레이(Tisplay)’, 영상 촬영과 동시에 편집해주는 실시간 비디오 생성 서비스 ‘미디오(MEDEO)’, 스마트폰을 이용한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 녹음 솔루션 ‘아이모(aiMo)’, AI 뉴스 흐름 분석 서비스 ‘프리즘잇(PRISMIT)’, 개인 맞춤형 향수 제조 솔루션 ‘퍼퓸블렌더(Perfume Blender)’, 자세를 교정해주는 모니터 스탠드 ‘기린 모니터 스탠드(Girin Monitor Stand)’, 학습 몰입 효과를 높여주는 AI 기반의 데스크 라이트 ‘에이라이트(alight)’, 난청 환자를 위한 스마트폰 기반 청력 보조 솔루션 ‘스네일사운드(SnailSound)’ 등이다.

또 다른 특징은 아마존, 구글의 AI 스피커를 자사 스마트TV와 연동했고, 스마트폰 분야에서 최대 라이벌인 애플과 제휴를 맺어 업계 최초로 아이튠스·에어플레이를 탑재했다.

아울러 삼성봇리테일, 케어, 에어 등 3가지 로봇과 함께 보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의 거동을 도와주는 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을 공개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는 지난 7일(현지 시간) 기자간담회에서 “과거의 50년보다 앞으로의 5년이 전자 업계를 크게 바꿀 것”이라며 “핵심은 인공지능(AI)”이라면서 이번 전시회를 설명했다.

LG전자 올레드폭포./사진제공=LG전자

어워드 휩쓴 LG전자

LG전자는 130개 넘는 상을 받으며 최고 기술력을 인정 받은 것이 특징이다. LG전자에 따르면 CES 주관사인 CTA가 지난해 11월에 선정한 ‘CES 최고혁신상’ 및 ‘CES 혁신상’ 등 19개를 포함해 지난 11일(현지시간) 기준 모두 132개의 CES 어워드를 받았다.

또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에 가장 뜨거운 찬사를 보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USA투데이, 테크레이더, 트러스티드리뷰 등은 LG전자가 첫 공개한 캡슐 맥주제조기 ‘LG 홈브루’를 최고제품으로 선정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롤러블 TV’와 인공지능(AI)·로봇 등 수많은 혁신 제품 등을 선보였다. 특히, 전시관 입구에 조성한 초대형 올레드 폭포는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60장을 이어붙인 ‘올레드 폭포’는 관람객들에게 마치 폭포 한 가운데 서 있는 듯한 착각을 하게 만들었다.

이와 더불어 LG 씽큐를 선보였는데 LG 씽큐는 단순히 명령어에 따라 동작하는 방식을 넘어 맞춤형 사용자경험을 제공한다.

사용자경험 확대, 최상의 성능 유지를 위한 능동적인 제품관리, 상황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 제공 등이 핵심이다.

뿐만 아니라 허리근력 지원 웨어러블 로봇 ‘LG 클로이 수트봇’ 역시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했다.

수트봇은 사용자가 일정 각도 이상으로 허리를 굽히면 이를 감지해서 로봇이 준비상태에 들어가고 사용자가 허리를 펼 때 로봇이 사용자 허리에 가해지는 힘을 보조하는 식으로 작동한다. 웨어러블 로봇은 작업자들의 부상을 예방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가 선보인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 걸아다니는 자동차 선보여

현대자동차는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 차량을 소개했다. 이번 콘셉트 차량은 로봇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이동수단으로 기존 이동수단이 접근 불가능한 지역에 접근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재난 현장의 인명 수색·구조, 고령자·장애인 이동 편의 증진 등 공공 분야 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전동화(EV) 기반 맞춤형 모빌리티 경험 제공, 글로벌 커넥티드카 서비스 확대 및 오픈 플랫폼 구축, 오픈 이노베이션 및 인공지능 혁신 거점 구축 등의 3대 과제를 발표했다.

로봇 선보인 네이버

네이버는 이번 전시회에 최초로 발을 디뎠다. 이와 관련 로봇 분야 세계적 권위자인 데니스 홍 미국 UCLA 교수는 “네이버가 개발한 로봇팔 ‘앰비덱스(AMBIDEX)’는 예술의 경지”라며 “CES에 나온 로봇 중 최고 승자”라고 극찬했다.

네이버는 전시 기간 동안 로보틱스, 자율주행, 모빌리티 등 위치와 이동 기반의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대거 공개했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