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핫뉴스
[기자시각] ‘우산 비닐커버’ 빈자리, 어떻게 메울까장마철 시작으로 높아진 시민 불편에 대책 마련 요구 늘어
▲사진출처=픽사베이

[뉴스워치=이소정 기자] 26일부터 전국적으로 장마철에 접어들었다. 이와 함께 지난달부터 서울시가 공공청사와 지하철 역사에서 일회용 우산 비닐커버를 더 이상 제공하지 않으면서 제기됐던 비판들이 다시금 쏟아지고 있다.

이는 지난 4월 중국의 재활용 쓰레기 수입 철폐로 국내 재활용 업체들이 폐비닐 등을 수거하지 않게 돼 불거진 ‘재활용 쓰레기 문제’를 계기로 나온 조치다.

당시 서울시는 본청과 산하 기관, 지하철 307개 역에서 우산 비닐커버 제공을 금지하고 대신 우산 빗물 제거기나 빗물 흡수용 카펫 등을 설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아직까지 우산 빗물 제거기는 물론 빗물을 털 통조차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곳이 대부분이다.

후속 조치 진행이 느린 것은 대책은 시에서 마련했지만 정작 설비에 드는 돈은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에서 감당해야 하는 상황 탓으로 보인다. 시와 공사 모두 올해 편성해둔 예산이 없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시민들의 불평 또한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우산 비닐커버 사용 금지로 불거질 불편에 대한 대응과 미끄러짐 등 안전사고에 대한 조치가 부족하다는 비판도 커지고 있다. 비닐커버로 인한 환경오염이 심각해 소비를 줄이는 것은 필요하지만, 대책도 제대로 마련하지 않은 채 졸속으로 행정을 집행했다는 것이다.

이처럼 이번 우산 비닐커버 금지에 관한 시행은 다소 급하게 진행된 감이 없지 않다. 장마철이 시작돼 이와 관련한 시민들의 불편은 더욱 증가할 것이므로 관련된 비판 또한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무턱대고 금지하기 보다는 자발적으로 비닐커버를 사용하지 않도록 캠페인을 벌이고, 빗물제거기 등을 함께 설치해 사용을 점차 줄여나갔어야 했다”고 지적하기도 한다.

우산 비닐커버를 금지는 당장 시민의 생활에 불편을 끼칠 것이 충분히 예상됐던 만큼, 시행 전에 미리 나올 수 있는 안전문제 등의 여파에 대한 예방책을 먼저 마련했어야 했다.

이제라도 시민들의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적인 보완책을 마련해 빠르게 시행해야 할 것이다.

이소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