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자시각] 제과업계 과대포장 "이제 그만!"'쓰레기 양산' 개선책 내놓아도 공염불...정부 및 사회가 나설 차례
▲ 사진출처=픽사베이

[뉴스워치=이소정 기자] 최근 재활용 쓰레기 수거 대란이 일어나면서 제과업계의 과대포장 논란이 새삼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재활용 쓰레기의 수출길이 막혀 수거까지 어려움을 겪는 등 폐기물 상황은 더욱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더욱이 국내에서 유통되는 제품 포장재 대부분이 스티로폼과 플라스틱, 알루미늄, 비닐 등으로 이뤄져 땅속에서 썩기까지 엄청난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도 환경오염의 큰 문제로 꼽히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정부는 지난 10일 과대포장 등 관련 대안을 포함한 ‘재활용 폐기물 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을 절반으로 줄이는 정책을 수립해 추진 하고 있다.

정부가 대책은 내놓지만 제과업계는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 관계자는 이번 정책에 대해 “최근 폐기물 대란에 대한 대응”이라고 설명하며 과대포장이 환경에 끼치는 문제점에 대해 “우선 과대하게 포장하면 폐기물이 많이 발생되는 게 문제다” 면서 “재활용이 원활히 된다 하더라도 폐기물 자체가 많이 발생되면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과거에도 이 같은 논란이 몇 차례 있었으나 개선되지 않은 채 유색 페트병이 그대로 사용되고 과대 포장이 남발된 바 있다. 이를 생각하면 이번 정책이 성공적으로 진행돼 의식 개선 및 실제 환경 개선을 끌어낼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 때문에 포장 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비용이 필요하고 폐기물로 연간 약 4천 t의 탄소가 배출되는 등 환경오염에 큰 영향을 미침에도, 버려지는 포장 폐기물은 매년 늘어나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포장 폐기물은 우리가 버리는 생활폐기물 중 지난해에는 35%, 2014년에는 62%까지 차지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의 과자 포장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탈 정도로 과대포장이 심하다. 국내 제과업체들은 과거 ‘과대포장’에 대해 ‘질소를 사니 과자를 준다’는 우스갯소리로 비난을 받을 만큼 문제가 된 바 있어 이러한 우려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제과 업계들은 그 이후 몇 년이 지난 지금도 똑같은 문제를 지적받을 만큼 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과자나 식료품의 포장도 2중, 3중으로 여전히 과한 수준이다.

물론 지난달 오리온에서는 정부의 움직임에 ‘착한 포장 프로젝트’라는 환경 친화정책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나머지 대부분 제과업계에서는 여전히 관련 방안이 마련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과대포장 등으로 발생하는 재활용 쓰레기에 대한 대책이 있느냐는 물음에 “과대포장은 4~5년 전 한창 이슈였을 때 이미 개선을 해 지금까지 잘 해오고 있다”면서 “최근 들어서 뭘 어떻게 개선할 방안을 마련하지는 않고 있으며, 다만 공장별로 생산 유형별로 쓰레기를 더 줄이는 방향을 모색하며 꾸준히 논의 중이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하지만 롯데제과는 지난해 과대포장 논란에 휩싸여 지탄을 받은 바 있다. 이때 소비자들은 롯데제과의 ‘카스타드’, ‘자일리톨 쿨러쉬’ 등의 제품을 두고 “내용물에 비해 포장 용기가 과도하게 크거나, 포장 내부에 제품 특성상 완충재가 필요 없음에도 스펀지 등 불필요한 포장재를 채워 넣는다”며 포장 방식에 대해 ‘꼼수 과대포장’이라며 지적했고, 이에 동조하는 여론이 거세지며 논란이 확산 됐었다.

당시 롯데제과는 환경부의 포장재질·포장방법 기준 규칙에서 포장 비율을 측정할 때 실제 내용물 기준이 아닌 1차 포장과 최종 상자 포장과의 비율만을 따진다는 점을 들고 반박에 나섰고, “법에서 정해진 규정을 지켰기 때문에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항변했다.

50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국민의 간식을 책임져 온 롯데제과에서 이러한 현실 인식은 조금 실망스럽다.

롯데제과 등 대기업에서 먼저 과대포장은 환경오염을 유발한다는 점을 심각하게 인식해야 한다. 이들이 관련 사항 개선에 앞장서야 낙수 효과로 다른 기업에서도 큰 흐름에 따르는 효과를 끌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정부는 제과업계의 과대포장에 대한 대대적인 규제 및 단속이 필요하다. 우리의 환경을 위해서라도 이제 제과업계의 과대포장에 대해 우리 사회가 나서야 할 차례다.

이소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