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셜컬쳐 사회·지구촌 핫뉴스
담배 경고그림·문구 전면 교체, 일부 단체 ‘반발’궐련형 전자담배도 ‘발암성’ 상징 그림으로 교체
   
▲ 문창진 경고그림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전면 교체된 담배 경고그림과 문구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보건복지부가 담뱃갑에 새롭게 부착할 경고그림 및 문구(안) 12개를 확정, 전면교체하기로 했지만 일부 단체는 ‘경고그림 제정위원회’ 위원 12명 모두 복지부 섭외인물로 구성됐다면서 반발했다.

‘경고그림위원회는 보건의료, 커뮤니케이션, 법률·행정·경제, 언론 등 관련 분야 민간전문가 중심으로 구성,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심의를 했다는 것이 보건복지부의 설명이다.

경고그림위는 권련류 10종 및 전자담배용 1종 등 총 11종의 경고그림을 모두 새로운 그림으로 교체했다. 교체한 이유는 현재 경고그림을 오랫동안 사용함으로써 익숙함과 내성이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실제로 제1기 경고그림 효과 평가 설문조사 결과, 1차 설문 보다 2차 설문(1차 조사 3개월 후)에서 동일 참여자 효과성 점수가 소폭 낮게 나타났다.

경고그림위는 현재 전자담배 경고그림은 ‘흑백 주사기 그림’으로 전하는 메시지를 이해하기 어렵고, 경고효과도 미흡하다는 지적에 교체했다.

‘액상형 전자담배(니코틴 용액 사용)’는 니코틴 중독 유발 가능성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궐련형 전자담배(궐련과 유사한 형태의 제품을 기계를 이용해 가열해 사용)’는 일반궐련과 유사한 특성을 가지고 있는 점, 배출물(에어로졸)에서 발암물질(궐련연기에서 배출되는 발암물질)이 여전히 검출되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암(癌) 유발을 상징할 수 있는 그림으로 제작했다.

하지만 아이러브스모킹(대표 이연익)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흡연자들이 규제 당사자인 소비자들의 의견은 철저히 배제한 채 경고그림 선정을 추진한 정부의 ‘소통부재 밀실행정’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어떤 규제를 도입함에 있어서 사전에 직접적인 이해당사자와 논의를 하는 것이 민주주의 기본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담뱃갑 경고그림에 있어서는 흡연자와 담배 소매인 등 소비자와 업계종사자를 철저히 외면했다”면서 경고그림위에 흡연자의 의견이 전달될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

그러면서 “최근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음주폭행 등과 관련해 술에 대한 규제는 미미하고 심지어 유명 여자연예인이 술 광고까지 하고 있다”며 “유독 담배제품에만 심하게 차별적인 규제를 하는 것은 형평성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