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사설·칼럼 핫뉴스
[기자시각] 지하철 음식 반입, 규제 목소리강제 규정에 앞서 지하철도 공공 장소 시민의식 전환이 우선
   
▲ 사진출처= 서울메트로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최근 서울 시내버스는 아예 음식물을 들고 타는 것에 대해 금지를 하면서 그 이전보다 쾌적한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

가벼운 충격에도 내용물이 밖으로 흐르거나 샐 수 있는 음식물이나 포장돼 있지 않아 차 내에서 먹을 수 있는 음식물을 가지고 타는 승객은 운전자가 운송을 거부할 수 있도록 한 제도가 시행된 이후 변화다.

하지만 지하철의 현실은 다르다. 8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공사에 접수된 지하철 내 음식물 휴대 관련 민원은 총 723건이었다.  한 달 평균 60건으로 이로 인해 적지않은 승객이 불편을 겪었다.

문제는 음식물을 들고 지하철을 타는 것을 규제할 강제 규정이 없다는 점이다.

이런 이유로 ‘냄새 나는 지하철’이라는 오명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출근길 지하철에서 승객들이 느끼는 고통은 배가된다.

아침식사를 거른 직장인들이 출근길 안에서 간단한 요기를 하거나,  일부 여성들이 화장을 하는 경우가 겹쳐서이다.

서울 신촌에 사는 김모씨(26)는 아침마다 지하철 2호선을 타고 삼성역으로 출근을 하는데  “매일 아침마다 곤욕이다. 음식물 냄새에 화장품 냄새가 뒤섞이면서 아침부터 기분 상하는 경우가 많다”고 토로했다.

 일각에서는 지하철 안 음식물 반입은 물론  역사 내에서 음식물 판매를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규제 이전에 지하철 안에서 가급적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는 시민의식이 절실하다는 지적도 있다.

지하철은 승객 이동 수단이지 음식물을 섭취하는 식당은 아니기 때문이다. 음식물 반입 금지를 시내버스와 같이 할 수는 없더라도 시민들 스스로가 나서서 음식물 반입을 금지하는 태도의 변화가 필요하다.

지하철은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공 장소다 .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지하철 문화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