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레저·헬스
국민 10명 중 6명, 설 연휴 국내 여행 계획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국민 10명 중 6명 정도는 설 연휴 동안 국내 여행을 계획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터파크투어가 설 연휴를 활용한 여행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972명)의 65%가 국내 여행을 떠날 것이라고 답했다. 국내 여행 계획 이유는 ‘쉽게 떠날 수 있는 접근성’(44%), ‘고향 방문과 여행이 동시에 가능한 점’(21%)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여행 동반형태에 대해서는 ‘부모님’(29%), ‘자녀’(26%), ‘배우자/연인’(25%)이 각각 1~3위로, 혼자(7.9%) 혹은 친구(7.6%) 대비 월등히 높았다. 온 가족이 함께하는 명절인 만큼 가족여행을 선호했다. 아울러 여행을 떠나는 지역은 ‘제주’(32%), ‘강원’(15%), ‘서울’(9%) 순으로, 제주도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또한 여행의 목적으로는 ‘힐링/휴식’(49%), 호텔에서 쉬고 즐기는 ‘호캉스’(20%)가 각각 1, 2위를 차지하며 ‘유명 관광지 방문’(7%), ‘SNS 핫 플레이스 방문’(6.7%), ‘숨은 명소 방문’(4.1%) 등보다 높은 응답을 보였다.

숙박 형태는 ‘호텔’(52%), ‘리조트’(22%), ‘펜션’(16%) 순으로 호텔에 대한 선호가 가장 높았다. 숙박 형태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숙소 시설/편의, 부대시설 등의 컨디션이 마음에 들어서’(67.9%)가 1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 설 연휴 여행 기간은 ‘2박 이상’(46%), ‘1박 이상’(32%), ‘3박 이상’(15%) 순으로 선호했으며 1인당 여행경비는 ‘10~20만원대’(34%)와 ‘20~30만원대’(30%)를 계획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파크투어 박혜련 마케팅팀장은 “설은 온 가족이 다 함께 모일 수 있는 명절인 만큼 친구·혼자보다 가족과 함께 뜻깊은 시간을 보내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것보다 여행지에서 좋은 숙소를 예약하고 휴식을 즐기는 형태를 가장 선호했다”고 말했다.

설문조사는 인터파크투어 LMS(장문 문자메시지) 발송을 통해 1월 24일부터 29일까지 6일간 진행했으며 20대~50대 남녀 972명이 참여했다. 설문 형태는 객관 및 주관식 서술 혼합이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