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패션·뷰티 핫뉴스
[긴급진단] 어린이 화장품 체험시설, 과연 안전한가
   
▲ 사진출처=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실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최근 어린이들 중 화장을 하는 어린이들이 증가하면서 어린이 화장품 체험시설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녹색소비자연대가 지난해 5월 전국 초중고등학생 473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여학생 중 초등학생 42.7%, 중학생 73.8%, 고등학생 76.1%가 색조화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어린이 화장품을 체험하는 시설이 등장했다. 파우더, 립스틱 등 실제 화장품을 발라볼 수 있는 키즈카페와 족욕, 마스크팩, 네일케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어린이 전용 스파가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파우더룸을 운영하는 키즈카페는 어린이들에게 공주풍 드레스를 입고 화장을 하는 체험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대기시간이 상당히 길다.

특히 어린이 전용 스파는 전용의상을 입고 풋스파, 마스크팩, 마사지, 네일케어, 마무리화장, 타투스티커 체험을 20분간 진행하는데 주말에는 예약없이 이용할 수 없을 정도로 반응이 뜨겁다.

문제는 키즈카페 어린이 체험용 화장품은 개봉된 상태로 장시간 노출됐을 뿐만 아니라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위생불량에 노출되기 쉽다.

소비자원과 식약처가 공동으로 진행한 ‘테스터 화장품 실태조사’에 따르면 화장품 매장 16곳에서 42개 테스터 화장품을 수거검사한 결과 14개 제품(33.3%)이 황색포도상구균 등 미생물에 오염된 것으로 나라나기도 했다.

황색포도상구균은 피부질환, 구토, 설사, 복통 및 오심(구역)을 일으킬 수 있으며, 눈에 감염시 세균성 각막염을 유발할 수도 있다.

더욱이 키즈카페 어린이 체험용 화장품은 화장품 매장의 테스터 화장품과 비슷한데 테스터 화장품은 뚜껑 없이 개봉된 상태로 장시간 노출될 경우 공기 중 먼지·습기, 사용자간 교차 오염 등으로 위해미생물이 쉽게 오염·증식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따라서 어린이 화장품 체험시설의 화장품도 테스터 화장품처럼 미생물에 오염되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더욱이 어린이 화장품 체험시설에서 사용하는 화장품으로 인한 부작용 호소가 잇달아 제기되고 있다.

온라인 후기를 살펴보면 ‘립스틱, 파우더를 발랐는데 트러블이 생겼다’, ‘립스틱을 돌려가며 쓰는 모습을 보니 위생이 걱정된다’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들이 이용하는 시설인 만큼 위생관리가 각별히 요구되는 대목이다.

키즈카페 내 음식을 판매하는 식당은 지자체에 일반 또는 휴게음식점으로 신고해 식약처의 위생관리 대상이다. 놀이기구가 위치한 공간은 관광진흥법상 기타유원시설업에 해당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관리하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정춘숙 의원은 “현재 어린이 화장품 체험시설에서 사용하는 화장품은 개봉된 상태로 노출되어 있고 불특정 다수가 사용하고 있어 세균 감염이 우려된다. 립스틱과 같은 제품은 교차오염 가능성도 있다.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들의 건강이 우려되는 실정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건당국은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조속히 어린이 뷰티체험시설에 대한 실태조사 및 위생관리방안을 마련하고, 관련 업체와 소비자에 해당 시설 이용 시 주의사항을 안내, 홍보하기 바란다. 아울러 사고가 발생하고 나서 후속대책 세울 것이 아니라 사각지대를 선제적으로 발굴, 관리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