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레저·헬스
CJ CGV, ‘VR TOON’ 전격 오픈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국내 최초로 극장에서 즐기는 VR 만화 체험 공간이 열린다.

CJ CGV는 ㈜덱스터스튜디오와 협업해 CGV용산아이파크몰에 위치한 V버스터즈(V BUSTERS)에 가상현실(VR)로 만화를 볼 수 있는 ‘VR TOON’을 19일 론칭한다.

VR TOON이 입점한 V BUSTERS는 VR과 체감형 스포츠(Virtual Sports) 등 신기술 기반의 다양한 놀거리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엔터테인먼트 공간이다.

VR TOON은 360도 구(球) 형태의 이미지를 활용해 독자들이 실제 만화 속에 들어가 있는 듯한 생생함을 더한다.

고객 시선에 따라 기존 만화 속의 말풍선이 내레이션과 효과음 형태로 변경되어 몰입감을 배가시킨다. VR TOON은 수동형 및 감상형 VR 콘텐츠와 달리 고객이 직접 VR 컨트롤러를 이용해 만화 장면을 넘길 수 있어 인터렉티브 요소가 강화된 점이 특징이다.

VR TOON의 첫 작품으로 네이버 인기 공포 웹툰 ‘DEY 호러채널’(글/그림 DEY)의 에피소드 ‘살려주세요’가 선정됐다. ‘살려주세요’ VR 버전 제작은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을 투자·제작한 영상 콘텐츠 전문 기업 덱스터스튜디오가 맡아, 어두운 방안에서 느낄 수 있는 공포를 3차원으로 극대화시켰다.

기획팀 성인제 팀장은 “극장 최초로 오픈한 ‘VR TOON’은 인기 만화 및 웹툰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앞으로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CJ CGV는 VR, 스포츠, 만화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강화해 ‘문화 놀이터’ 콘셉트의 컬처플렉스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