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이주의 핫기업
[이주의 핫기업] 폭탄 돌리기가 된 하나금융회장 선임 절차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하나금융지주 회장 선임 절차가 졸지에 정부와 하나금융지주 간의 폭탄 돌리기가 됐다. 하나금융지주 회장추천위원회는 오는 22일 회장을 선임하는데 금융감독원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

금융감독원은 김정태 현 회장에 둘러싸인 각종 의혹에 대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회장 선임을 연기해달라고 회추위에 요구를 했다. 하지만 회추위는 정상적인 절차를 밟겠다면서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회장 후보자들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문제는 이를 두고 여러 곳에서 말썽이 나기 시작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금감원과 선을 긋기 시작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난 15일 하나금융 회장 인선은 청와대가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 이유는 금감원이 회장 인선에 개입하면서 청와대가 혹여 김정태 회장이 아닌 다른 인물을 회장으로 앉히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때문에 청와대로서는 회장 인선 불개입 원칙을 강조했다. 이른바 관치 논란에서 벗어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금감원이 회장 인선에 제동을 걸었다는 것은 청와대의 의중이 담긴 것 아니냐는 의혹은 계속 제기되고 있다. 그 이유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정태 회장 실명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금융적폐’란 단어를 사용했다. 이 ‘금융적폐’라는 단어가 내포된 의미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금융권에서는 혹여 김정태 회장도 포함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다.

뿐만 아니라 회장 인선에 대해 청와대가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회장 인선에 대해 금감원이 제동을 건 것을 두고 회추위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역시 ‘적폐’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이로 인해 회추위의 부담이 상당히 높아졌다. 만약 회추위가 김정태 회장을 선임이라도 한다면 하나금융지주는 상당한 부담을 떠안게 됐다.

거꾸로 만약 김정태 회장을 선임하지 않으면 청와대의 알력에 굴복했다는 비판을 받을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이는 청와대도 마찬가지. 어떤 식으로 회장 인선 결론이 난다고 해도 청와대로서는 난감한 상황이 됐다.

그야말로 청와대와 회추위 모두 폭탄 돌리기가 됐다. 어떤 식의 결론이 나더라도 두 기관 모두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하나금융지주 관계자는 “일단 예정대로 간다”라고 이야기를 했다. 하지만 오는 22일 회장 인선 발표가 금감원의 요구에 따라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는 이야기가 금융권에 나돌고 있다.

하지만 어떤 식으로든 결론이 난다고 해도 그 후폭풍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장 인선이 관치 논란으로 이어질 것인지 아니면 ‘적폐’ 논란으로 이어질 것인지 그것은 이제 회추위의 결정에 달려있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