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폴리노믹 경제·산업
지난해 채권발행 361조 4915억원, 전년대비 16.3% 증가
   
▲ 사진출처= 픽사베이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지난해 채권등록발행금액은 361조 4915억원으로 전년대비 16.3% 증가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이같이 나타났다. 공사채 등록발행금액은 361조 4915억원으로 직전 연도인 2016년의 310조 8427억원 대비 16.3% 증가했다.

지난해 등록발행채권의 모집유형별 규모는 공모 295조 8296억원, 사모 38조 7861억원으로 공모 발행규모가 전체 발행규모의 88.4%를 차지했다.

전년대비 모집유형별 증감률은 공모채권이 16.5%, 사모채권이 18.4%로 모두 증가했다. 사모채권 중 중소기업 지원정책에 따라 발행하는 P-CBO 기초자산은 2조4831억원으로 전년대비 13.4% 증가하였고 전체 사모발행의 6.4%를 차지했다.

지난해 외화표시채권의 등록발행금액은 3조 5893억원으로 그중 달러표시채권이 3조 4931억원으로 전체 발행규모의 97.4%를 차지했으며 이어 엔화표시채권이 514억원으로 1.4%, 위안화표시채권이 448억원으로 1.2%를 차지했다.

외화표시채권의 증감률은 전년대비 17.1% 감소했으며 그중 엔화표시채권이 전년대비 46.7%, 달러표시채권은 16.9% 감소했다.

지난해 등록발행채권의 만기구조는 중기채권(1년 초과∼3년 이하)이 143조 9150억원으로 39.8%를 차지했고 이어서 단기채권(1년 이하)이 119조 7493억원으로 33.1%, 장기채권(3년 초과) 97조 8272억원으로 27.1% 차지했다.

만기구조별 증감률은 중기채권이 30.5%, 장기채권이 9.8%, 단기채권이 7.4%로 모두 증가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