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삼성家, 국보·보물 문화재 5.8% 소유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국보·보물 문화재 3개 중 2개는 민간소유고, 국가소유 문화재는 37.1%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삼성家가 소유한 국보·보물 문화재는 5.8%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문화재청에서 제출 받은‘국보·보물 소유 현황’에 따르면 지금까지 지정된 국보·보물 문화재 총 2414점 중 국가, 공공단체, 지자체 등 공공영역이 소유하고 있는 문화재는 37.1%인 896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에서는 사찰, 향교, 서원 등이 771점을 보유하고 있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다음으로 일반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문화재가 406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인이 소유한 문화재 중 34.5%는 삼성가가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가는 국보 제118호인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 국보 제216호인 정선필 인왕제색도 등 국보문화재 37점, 보물 제401호인 금동여래입상 등 보물 문화재 103점을 보유하고 있다.

우리나라 전체 문화재 중에서도 국보 문화재 중 11.2%, 보물 문화재 중 4.9%가 삼성가의 소유인 것이다.

조 의원은 “문화재 중에서도 특히 국보·보물로 지정된 문화재는 우리 민족이 소중히 지켜나가야 할 민족 자산”이라며 “문화재 반출, 훼손 등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민간이 소유하고 있는 문화재도 국가의 적극적인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