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정치권, 화난 민심에 뒤늦게 메르스 대응에 부심

[뉴스워치=김대규 기자] 메르스 확진 환자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며 민심이 흉흉해지자 정치권도 뒤늦게 대응책을 강구하느라 분주하다.

각각 메르스 비상대책특위를 구성한 여야는 약속이라도 한듯 의료계 전문가들을 불러 간담회를 열었다.

새누리당에선 행사를 주관한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물론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원내대표까지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보건당국은 모든 정보를 국민들에 신속 정확하게 공개하고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대책을 잘 세워야한다”고 강조했다.

새정치연합은 정부의 부실 대응을 도마 위에 올리면서 청와대를 겨냥했다. 문재인 대표는 “메르스에 대한 대응을 보면 세월호 참사 때와 마찬가지로 무능하고 부실하기 짝이 없다. 청와대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국회 국민안전특별위원회의 여야 의원들은 국민안전처를 찾아 컨트롤타워 역할을 주문했다.

전병헌 국회 국민안전혁신특위 위원장은 “보건복지부는 사실상 국민들의 신뢰를 상실한 상태이기 때문에, 국민안전처에서 직접 나서서 전반적인, 총체적인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된다"고 말했다.

전국민의 눈과 귀가 쏠린 메르스. 자연스럽게 여의도 정가의 촉각도 모아지고 있다.

김대규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