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오영식 의원, 중소기업제품 판로지원 관한 법률 개정안 발의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오영식 의원은 위장 중소기업이 공공구매제도에 참여했을 경우, 위장 중소기업의 모기업에 대해서도 공공입찰 참여를 제한하는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판로지원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중소기업청은 매년 위장 중소기업 실태조사를 하고 있는데 2013년 36건, 2014년 26건으로 매년 적지않은 수의 위장기업이 적발되고 있다.

위장 중소기업의 공공 조달시장의 납품 규모는 2013년 474억원, 2014년 540억원으로 적발 건수는 줄었으나 납품규모는 오히려 1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법은 위장 중소기업에 대해서만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개정안은 “해당 중소기업을 분할하여 설립한 자 또는 해당 중소기업과 지배관계에 있는 자에 대하여도 입찰 참가자격을 제한”하도록 한 것이다.

오영식 의원은 “공공구매제도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만 입찰하도록 한 것인데 위장 중소기업들로 인해 정작 진짜 중소기업들이 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다”며 “위장 중소기업의 입찰이 줄지 않고 매년 반복되는 것은 현행 처벌 수위가 낮기 때문으로 지배관계에 있는 모기업에 대해서도 입찰제한 등 제제를 강화함으로써 중소기업 위장 등 불법행위를 근절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_kr@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