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역사 기록 속 조선통신사선, 실물로 재현한다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조선 시대에 일본과의 대외활동을 위해 통신사절단이 타고 바다를 건너던 ‘조선통신사선(朝鮮通信使船)’을 2018년 9월까지 실물 크기로 재현하기로 하고, 22일 전라남도 영암군에서 배짓기 고사를 지낸다.

조선통신사선은 임진왜란 이후 1607년부터 1811년까지 약 200여 년간 12차례에 걸쳐 일본에 파견된 조선왕조 사절단인 ‘조선통신사’들을 태우기 위해 국가에서 제작·운영한 배다. 사행(사신 행차)을 위해 당대 최고의 기술력을 동원해 특별히 건조한 당시 최대 규모의 선박이다.

국내 최초로 실물 크기로 제작되는 조선통신사 재현선은 조선 시대 선박 제작에서 쓰인 건조방법과 전문가 고증을 거쳐 당시의 선박과 최대한 가깝게 재현된다.

재현을 위한 연구과정에서 구조와 형태, 규모(길이 34.5m, 너비 9.3m, 깊이 3.0m, 총 톤수 137톤)를 밝혀 설계에 반영하였고, 설계 과정에서 조선통신사선 선박이 궁궐단청과 비단으로 화려하게 장식된 점도 새롭게 알아내었다.

이번에 재현되는 조선통신사선의 설계는 최대한 원형을 유지하고자 2개의 돛을 세우고 양쪽에도 각각 8개의 노를 설치한다.

또한, 실제로 항해하는데 도움이 되고 승선원의 안전도 고려해 보조 엔진을 장착할 예정이다.

그리고 재현현장에는 원형을 알 수 있도록 실제 크기의 약 30분의 1 크기로 추정모형을 만들어 전시하고, 제작과정은 일반인들도 참여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조선통신사선 재현선이 완성되면 내부에 선상박물관을 구성해 통신사선을 비롯한 조선 시대 배와 관련된 자료 등을 전시할 예정이다.

또한, 섬과 오지 등 소외지역으로 조선통신사선을 직접 운항하여 선보이는 ‘찾아가는 박물관’과 승선 체험 프로그램을 비롯해 한국과 일본에서 해마다 추진하는 조선통신사 축제와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열리는 해양문화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국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문화유산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