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레저·헬스
CJ CGV, 국내 최초 누적 관람객 10억 명 돌파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국내 최초 멀티플렉스 시대를 열며 영화 관람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 온 CJ CGV(대표이사 서정)가 국내 누적 관람객 10억명이란 대기록을 세웠다.

CJ CGV는 지난 6월 5일 업계 최초로 국내 누적 관람객 10억 명을 넘어섰다고 7일 밝혔다. 1998년 CGV강변을 처음 개관한 이후 19년만에 이뤄낸 성과다. 대한민국 국민이 약 5천만 명인 점을 감안할 때 국민 1인당 평균 20회 CGV에서 영화를 관람한 셈이다.

연 평균 관람객의 숫자도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1호점 개관 이후 누적 관람객 1억 명을 달성하기까지 7년이란 시간이 걸렸는데, 최근엔 매년 1억명 이상의 관람객이 CGV를 찾고 있다.

이에 힘입어 CGV강변 첫 개관 당시 5천만명 수준이었던 국내 전체 연간 관람객 수가 지금은 2억명 이상으로 성장했다. 한 마디로 CGV의 성장은 한국 영화 산업의 역사와 괘를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이처럼 한 극장 체인에서 누적 10억명이라는 큰 성과를 이룰 수 있었던 데에는 차별화된 서비스와 극장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CGV만의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의 과정이 담겨 있다.

CJ CGV는 1998년 CGV강변에 11개 상영관을 오픈하며 국내 최초로 ‘멀티플렉스’ 극장 개념을 도입했다.

2011년에는 CGV청담씨네시티를 개관하며 ‘컬처플렉스’ 개념을 처음 선보였다. 영화관을 중심으로 외식, 쇼핑, 공연, 파티 등의 다양한 문화활동을 한 공간에 배치한 개념이었다.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극장에 보다 다양한 문화활동을 결합하고 각 지역별로 특색있는 극장을 지향한다는 의미를 담아 ‘컬처플렉스 2.0’ 모델을 제시했다.

최근에는 영화 관람과 최신 문화 트렌드를 함께 경험할 수 있는 ‘문화 놀이터’ 공간으로 진화해 가고 있다.

스크린 야구를 체험할 수 있는 ‘CGV X STRIKEZON’, 사격과 양궁 등의 각종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파코니 스포츠’, VR(가상현실) 엔터테인먼트를 경험할 수 있는 ‘VR PARK’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 달에는 CGV영등포에 만화도 보고, 피규어 쇼핑까지 즐길 수 있는 신개념 만화카페 ‘롤롤(lolol)’을 선보이기도 했다.

극장 업계 최초로 시도한 각양각색의 마케팅 활동도 국내 관객 확장에 큰 역할을 했다. 대표적으로 매년 만우절마다 선보이는 기상천외한 이벤트는 국내 영화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냈다.

올해는 고객이 직접 가져오는 다양한 종류의 팝콘통에 팝콘을 가득 담아주는 ‘내 맘대로 팝콘통’ 이벤트를 진행해 SNS상에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국내 최초 회원 서비스를 시행한 데 이어 중장년층을 위한 ‘노블레스 클럽’, 중·고등학교 청소년들을 위한 ‘1318클럽’, 가족 전용 회원제인 ‘키즈패밀리클럽’ 등 고객 맞춤형 클럽 서비스를 론칭해 풍성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CGV 모바일 앱에서도 ‘문화 놀이터’로의 확장을 위한 변화가 이어지고 있다. CGV 모바일 앱에 캐릭터 ‘파코니’를 활용한 다양한 게임 섹션을 마련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관객들이 직접 영화와 극장을 선택해 상영 여부까지 결정하는 관객 맞춤형 상영 서비스 ‘무비핫딜’ 역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CJ CGV가 자체 개발한 특별관들 역시 영화의 체험 시대를 열며 관객 확장에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극장 정면과 좌우 벽면까지 3면을 스크린으로 활용한 멀티프로젝션 상영관 ‘스크린X’는 상영관 확장과 동시에 콘텐츠 수급에도 힘을 쏟고 있다.

다수의 국내 영화들에 이어 ‘그레이트 월’, ‘킹 아서: 제왕의 검’,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등 헐리우드 블록버스터로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오감체험특별관 4DX 역시 꾸준한 상영관 확장과 함께 연간 100편 이상의 콘텐츠를 쏟아내고 있다.

CJ CGV 서정 대표이사는 “지난 19년 동안 CGV라는 공간에서 사랑과 추억을 쌓아온 10억 명의 관객들이 있었기에 CGV도 끊임없는 변화의 과정을 거칠 수 있었다”며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영화관의 진화를 선도하고, 고객에게 더욱 큰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전했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