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레저·헬스
바디프랜드, 노사갈등 해소 미룬 채 인재 영입만 ‘열중’불과 1년 새 최대치 외부인사 수혈…직원 불만은 여전
  • 유수정 기자
  • 승인 2019.03.15 17:52
  • 댓글 0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