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44) 우분투(UBUNTU)

아프리카 부족에 대해 연구중이던
인류학자가 한 부족 아이들을 모아놓고
게임하나를 제안했습니다.

나무옆에 싱싱하고 달콤한 과일들로 가득찬
바구니를 놓고 누구든 먼저 거기까지 뛰어간
아이에게 과일을 모두 주겠노라 한 것이죠.
 
그의 말이 통역되어 아이들에게 전달되자마자
그 아이들은 마치 미리 약속이라도 한듯
서로의 손을 잡고 함께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아이들은 바구니에 다다르자 모두함께
둘러앉아 입안가득 과일을 베어물고
키득거리며 재미나게 나누어 먹었습니다.  
 
놀란 인류학자가 아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일등으로 간 사람이 모든 과일을 혼자
먹을 수 있는데 왜 손을 잡고 같이 달렸지?"
 
아이들의 입에선 "UBUNTU" 라는
단어가 합창하듯 쏟아졌습니다.
 
그리고 한 아이가 이렇게 반문했습니다.
 
"나머지 다른 아이들이 다 슬픈데
어떻게 나만 기쁠 수가 있는거죠?"
 
UBUNTU는 아프리카어로
"우리가 함께 있기에 내가 있다." 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어딜가나 일등 아니면 최고를 따지는 세상입니다.
 
하지만 오늘은 이 아프리카 아이들처럼 함께했을 때
더 커지는 달콤한 행복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내가 행복하면 내주위 평균 5명이
그날 하루 함께 행복하다는 통계도 있듯,
혼자가 아닌 함께사는 세상입니다.
 
내가 아는 모든 사람들이  이웃들과 더불어
행복해지는 주말이 됐으면 참 좋겠습니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