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지휘자 금난새와 함께 하는 석조전 음악회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소장 곽수철)는 대한제국기의 대표적 근대 건축물인 덕수궁 석조전에서 다채로운 클래식 음악을 감상하는 ‘석조전 음악회’를 오는 25일을 시작으로 6월까지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개최한다.

‘석조전 음악회’는 1910년대 석조전에서 피아니스트 김영환이 고종 황제 앞에서 연주했다는 기록을 바탕으로 2015년 처음으로 선보인 이래, ‘문화가 있는 날’의 대표적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상반기(1~6월) 음악회에는 특별히 지휘자 금난새가 음악 감독과 해설로 참여해 다양한 실내악 연주를 들려준다.

금난새 지휘자는 전 세계적인 명성을 쌓아온 지휘자로서, 클래식 음악을 대중에게 친숙하게 전달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번 ‘석조전 음악회’를 통해 대중과 소통하며 쌓아온 다년간의 비결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클래식 연주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또한, 그동안 금난새 지휘자와 함께 연주해 온 다양한 분야의 연주자들이 함께 호흡을 맞춘다.

먼저, 1월에는 박진희, 이지행, 김기경, 션 무어(Shawn Moore) 등 젊은 연주자들이 피아노와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의 협연으로 2017년 음악회의 문을 힘차게 연다.

2월는 현악 앙상블 팀 ‘카메라타 S’의 화려한 현악기 연주가 이어지며, 3월에는 김기경, 최영민의 연주로 두 대의 피아노가 독특한 하모니를 만들어 낼 예정이다.

4월에는 트리오를 결성해 활동하고 있는 박지윤과 이정란, 이효주의 바이올린, 비올라, 피아노 3중주가 펼쳐지며, 5월에는 한경필하모닉오케스트라에서 활동하고 있는 안영지, 김연화, 백양지, 임은진, 안중연의 목관 악기 연주가 예정돼 있다.

6월에는 최현우, 이광혁, 윤종률 등 재즈 음악가들이 상반기 프로그램의 마지막을 장식한다.음악회 신청은 덕수궁관리소 홈페이지(www.deoksugung.go.kr, 신청안내)에서 매달 음악회 1주일 전 수요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 90명을 접수한다.

65세 이상 어르신과 외국인들은 10석에 한해 현장에서 접수할 수 있다. 올해 첫 공연인 1월 음악회 신청접수는 오는 18일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