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 레저·헬스 여행 돋보기
[여행 돋보기] 부석사(浮石寺)
   
 

[뉴스워치=어기선 기자] 부석사는 경북 영주시에 있는 사찰이다. 대한불교조계종 제16교구 본사인 고운사의 말사이다. 676년 즉 신라 문무왕 16년 2월에 의상 대사가 왕명으로 창간한 뒤 화엄종의 중심 사찰로 삼았다.

삼국유사에는 이 절의 창건 설화가 수록돼 있다. 당나라로 불교를 배우기 위해 신라를 떠난 의상대사는 상선(商船)을 타고 등주에 도착했고, 어느 신도의 집에 며칠 머무르게 됐다. 그런데 그 집의 딸 선묘가 의상 대사를 사모, 결혼을 청했으나 의상대사는 오히려 선묘를 감화시켜 보리심을 발하게 됐다.

그 후 의상대사는 종남산에 있는 지엄을 찾아가 화엄학을 공부했고, 귀국길에 선묘의 집을 찾아 베풀어준 편의에 감사를 표하고 뱃길이 바빠 곧바로 배에 올랐다.

선묘는 의상대사에게 법복과 집기 등을 전하고자 했는데 그 전에 의상대사가 떠나버렸다. 이에 선묘는 선창으로 달려갔지만 배는 이미 떠났다.

선묘는 의상대사에게 법복과 집기 등이 담긴 기물상자를 던져 의상대사에게 전하고는 몸을 바다에 던져 의상대사가 탄 배를 보호하는 용이 됐다.

용으로 변한 선묘는 의상대사를 따라 다니면서 옹호를 했다. 의상대사가 봉황산에 이르렀으나 도둑의 무리 500명이 그 땅에 살고 있었다. 이에 용은 커다란 바위로 변해 공중에 떠서 도둑의 무리를 위협해서 그들을 모두 몰아내고 절을 창건할 수 있게 했다.

이에 의상대사는 그 절의 이름을 바위가 공중에 떠다닌다고 해서 부석사로 칭하게 됐다. 지금도 부석사의 무량수전 뒤에는 부석(浮石)이라는 바위가 있는데, 이 바위가 선묘용이 변화했던 바위라고 전한다.

역사가 깊기 때문에 부석사에는 여러 가지 국보와 보물이 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국보 제18호인 부석사 무량수전과 국보 제19호인 부석사 조사당을 비롯해, 조선시대 후기의 건물인 범종루·원각전·안양루·선묘각·응진전·자인당·좌우요사·취현암( 성보전시관 등이 있다.

이들 가운데 범종루와 안양루는 대표적인 누각이고, 원각전·응진전·자인당은 법당이며, 선묘각은 부석사의 창건연기와 인연이 있는 선묘의 영정을 봉안하여둔 곳이다.

범종루는 사찰의 중문(中門)에 해당하며, 본전을 향하는 입구 쪽에서는 팔작지붕을 하고 반대방향은 맞배지붕이므로 일반 사찰건축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특이성을 보이고 있다. 정면 3칸, 측면 4칸의 2층 누각으로서, 누각에는 ‘鳳凰山浮石寺’라는 편액이 있을 뿐 범종은 없다.

중요문화재로는 국보 제17호인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 앞 석등과 국보 제45호인 영주 부석사 소조여래좌상, 국보 제46호인 영주 부석사 조사당벽화, 보물 제249호인 영주 부석사 삼층석탑, 보물 제255호인 영주 부석사 당간지주, 보물 제735호인 영주 부석사 고려목판,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127호인 영주 부석사 원융국사비 등이 있다.

그중에서도 무량수전은 백미라고 할 수 있다. 기단의 동쪽 석면에 새겨진 명문에는 충원군의 석공인 김애선(金愛先)이 기단석을 정리했다고 되어 있다.

화강석의 높은 기단 위에 남쪽을 향해 서 있는데 정면 중앙의 3곳에 돌계단을 두었다. 평면구조는 앞면 5칸, 옆면 3칸으로 팔작지붕이며 배흘림(엔타시스)이 뚜렷한 기둥이 받치고 있다.

어기선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기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