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현대상선 11월 부산항 물동량 26% 증가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은 11월 부산항 수출입환적 물동량이 전년 동월 대비 26%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11월 물동량 기준으로는 11만 3269TEU/(Weekly)로 전년 동월 8만 9847TEU/ (Weekly) 대비 2만 3422TEU 증가했다.

한진해운 사태 이전인 지난 8월 물동량 기준 8만 7946TEU/(Weekly)보다는 2만 7276TEU 늘어난 수치로 31% 증가했다.

이는 한진 사태 이후 지난 9월 대체선박 투입과 지난 10월 대체선박의 정기 서비스(미주 서안) 전환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경영정상화가 진행되면서 화주들의 신뢰가 회복되고 있는 만큼 현대상선의 부산항 수출입환적 물동량은 더욱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경쟁력 강화를 통해 부산항 물동량을 높이는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고 밝혔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