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직장 스트레스 1위 ‘사람’
   
 

[뉴스워치=이정우 기자] “일보다 사람이 더 힘들다”는 말이 실제 직장생활 속 극명한 현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취업포털 파인드잡(대표 최인녕)과 채용정보 검색엔진 ‘잡서치’(대표 최인녕)가 함께 20대 이상 직장인 53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스트레스 현황’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48.2%가 업무 시 가장 스트레스 받는 요인으로 ‘사람 상대’를 응답, 직장인 둘 중 한 명은 직장 상사 및 동료와의 관계로부터 가장 큰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간관계’가 직장인들의 스트레스 제1요인으로 꼽힌데 이어, ‘과도한 업무 부담’(24.5%)과 ‘실적에 대한 압박감’(11.0%)이 직장인들의 주요 스트레스 요인 2,3위에 올랐다.

이어 4위 ‘직무 자율성 부재’(7.4%), 5위 ‘타 부서와의 협업’(6.1%), 6위 ‘잦은 회의’(1.5%), 7위 ‘업무 외의 접대’(1.3%)순으로 직장인들은 업무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특히 직급에 따라 직장 내 주요 스트레스 요인이 달라 흥미를 자아냈다. 먼저 가장 말단인 사원급은 ‘사람 관계’에 대한 스트레스가 51.3%로 가장 컸다.

실무 비중이 가장 큰 대리급은 ‘과도한 업무 부담’(26.9%)에 타 직급보다 높은 스트레스를 받았으며, 준 관리자급인 과장급은 ‘타 부서와의 협업’(12.5%)에 대한 스트레스가 다른 직급 보다 컸다.

반면 최고직급인 관리자급만이 ‘실적에 대한 압박감’(31.0%)에 다른 직급대비 약 3배 이상 높게 답해 직급이 높아지면서 책임감도 함께 상승, 실적달성에 대한 스트레스 수치가 높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업종에 따라서도 직장 스트레스 주요요인에 업종별 특성이 반영된 결과를 보였다. 사람을 주로 많이 상대하는 ‘서비스’ 업종 종사자는 사람 관계에 대한 스트레스가 56.2%로 가장 높았으며, 영업 실적을 중시하는 ‘영업관리’ 업종에서는 실적에 대한 스트레스가 25.0%로 타 업종 대비 가장 높았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_kr@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