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39) 개문(開門)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겠다면,
그냥 가라.”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나오는 말입니다.

그래요. 그냥 가십시오.
실수하는 것보다 더 나쁜 것은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겁니다.

배는 항구에서 더 안전하지만,
배의 존재 이유가 뭡니까.

배는
폭풍우를 견디며 바다에 있을 때
비로소 가치가 있는 거지요.

문이 아무리 많아도 열지 않으면
그냥 벽일 뿐입니다.

새로운 한 주의 시작도
되도록 많은 벽을 두드리고
되도록 많은 문을 열어 보십시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