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행자부, '복지 누수와 전쟁' 선포...정책·물가 모니터단 투입

[뉴스워치] 행정자치부가 정책발굴과 물가관리 강화를 위해 운영되는 모니터단 5천 여명을 동원해 '복지 누수'를 색출할 방침이다.

5일 행자부는 '생활공감정책 모니터단'과 '주부 물가 모니터단'의 올해 주요 활동방향을 복지재정 누수 방지와 복지 사각지대 해소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모니터단은 생활공감정책과 주부물가 등 총 각각 4천36명과 723명이 활동해 오고 있다.

이들은 교육, 교통, 문화, 복지, 고용, 안전, 세금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분야에서 정책 아이디어를 발굴해 정부에 제안하고 체감 물가를 파악해 '착한가격업소'를 발굴·모니터링 등을 목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조직됐다.

그러나 지난 1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복지재정 효율화 추진방안'이 확정된 후 행자부는 복지재정 누수방지와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중점을 두고 모니터단을 운영하기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모니터단은 올해 복지 부정수급 사례나 복지혜택 누락 주민을 신고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행자부는 우수 신고·제안을 한 모니터단에게 상품권·수당 지급이나 정부시상 등 인센티브를 제공을 통해 참여율을 높일 예정이다.

 

이정우 기자  foxljw@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