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1750년, 그날 궁궐의 모습은 어땠을까
   
▲ 사진출처= 문화재청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재청(청장 나선화)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서도식)은 궁궐의 장소성과 역사성을 기반으로 궁중문화를 창의적으로 재해석하는 문화유산 활용 축제 ‘궁중문화축전’(4.29.~5.8.)의 대국민 참여 프로젝트의 하나로, 궁궐의 하루 일상을 재현하는 프로그램 ‘1750 시간여행, 그날!’에 출연할 국민을 공모를 통해 모집한다.

지난해 궁중문화축전에서 첫선을 보여 열띤 호응을 얻은 ‘1750 시간여행, 그날!’은 하루 동안 창경궁의 시곗바늘을 1750년(영조 26)으로 되돌려, 왕의 생활과 궁궐 사람들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올해는 오는 5월 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되며, 온라인 공모를 통해 모집된 200명의 국민들이 직접 문무백관, 상궁, 나인, 호위군사 등으로 출연해 전문 배우들과 함께 그 시대를 재현하게 된다.

‘1750 시간여행, 그날!’은 홍화문 개폐의식, 문정전 궁중조회 상참의, 함인정 문과급제자 소견(召見) 행사, 왕가의 산책 등 궁궐의 하루 일상을 재현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꾸며져, 텔레비전 속 사극으로만 보아왔던 역사의 한 장면 속으로 여행을 떠나는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

온라인을 통해 문무백관, 상궁, 나인, 호위군사, 차비(差備), 의장수(儀仗手) 등 총 200여 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오는 31일부터 4월 19일까지 문화재청(www.cha.go.kr),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에서 참가 신청서를 내려받아 전자우편(shsdb@naver.com)으로 신청하면 된다.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1750 시간여행, 그날!’은 궁궐에서 진행되는 행사를 단순히 관람하는 것에 머물지 않고 행사를 이끌어 나가는 역사 속 인물로 출연해 1750년 창경궁에서 벌어지는 하루 일상을 온몸으로 체험하고 느껴보는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다.

문화재청은 제2회 궁중문화축전 기간 동안 ‘1750 시간여행, 그날!’을 비롯해 다양한 국민 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문화유산과 전통문화를 친근하게 접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궁궐을 과거의 공간이 아닌, 지금 바로 우리 곁에 살아 있는 소통의 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게 할 계획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