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걸스데이 민아와 함께하는 ‘안녕! 우리말’ 방영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가 한국방송공사(KBS, 사장 고대영)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우리말 지킴이 프로그램 ‘안녕! 우리말’이 28일부터 16주간 한국방송 1텔레비전(KBS 1TV)에서 평일(월~금) 오전 11시 55분에 방영된다.

걸스데이의 일원인 민아가 우리말 지킴이로 출연하는 ‘안녕! 우리말’은 파급력이 큰 공공언어와 청소년들의 언어문화 개선을 주제로 한다.

그러나 기존의 딱딱하고 교육적인 캠페인 형식이 아닌 재미있는 단막극 형식으로 청소년의 생활언어와 외국어의 무분별한 사용, 이해하기 어려운 공공언어 등을 더욱 쉽게 알려준다.

민아는 극 중에서 다른 재주는 없지만, 우리말에 대한 애정만큼은 남다른 취업 준비생 역할을 맡았는데, 거침없고 솔직한 평소 민아의 성격이 극중 인물과 잘 맞아 캐스팅됐다.

민아의 상대역은 한국방송의 강승화 아나운서가 맡았으며, 이외에도 매회 유명 개그맨들과 한국방송의 아나운서들이 카메오로 출연한다. 이번 방송은 시청자들에게 우리말의 소중함과 언어문화의 중요성을 재미있게 전달할 예정이다.

‘안녕! 우리말’ 운동은 정부와 1500여개의 민간단체가 함께 추진하고 있는 범국민 언어문화개선운동으로서, 문체부는 국민의 국어 의식을 일깨우고 바람직한 언어문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14년부터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이번 ‘안녕! 우리말’ 방영을 통해, 사회 전반에서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쉽고 올바른 언어 사용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알릴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프로그램은 청소년들이 좋아하는 아이돌 스타가 출연하여 더욱 친근하게 바른 우리말 사용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으로서, 본방송 외에도 인터넷이나 모바일로 쉽게 다시 볼 수 있다. 이러한 만큼 특히 청소년들이 영상을 보고 바르고 품격 있는 우리말 사용에 관심을 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