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핫뉴스
울긋불긋 꽃대궐 구경 한번 와보세요~~
   
▲ 창덕궁 낙선재 사진출처= 문화재청

[뉴스워치=강민수 기자] 올해 궁궐과 왕릉의 봄철 개화가 평년보다 1~4일 정도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창덕궁 관림지에 자생하는 생강나무가 오는 18일 꽃망울을 터트린다.

이를 시작으로 궁궐의 화계(花階, 계단식 화단)와 연지(蓮池) 주변, 조선왕릉의 산책로에 봄꽃이 만발해 4월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5월 말까지 계속되는 개화 기간 중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을 방문하면 향긋한 봄꽃 내음 가득한 아름다운 전통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아울러 봄꽃이 피는 기간 중에는 완연한 봄기운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문화행사도 만나볼 수 있다. 봄이 오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덕수궁 봄 음악회’(4월1일~22일/매주 금요일), 창덕궁 후원에서 따스한 봄 햇살을 쬐며 독서 삼매경에 빠져보는 ‘창덕궁 후원에서 만나는 한 권의 책’(4월27일~5월22일/후원관람 시), 드라마 대장금으로 익숙한 전통 수라상을 재현하고 체험하는 ‘경복궁 소주방 궁중 음식 시연·체험’(5월2일~7일/1일 2회) 등 장소별 특색을 살린 프로그램들로 꾸며진다.

궁궐·왕릉의 개화 예상시기와 관련 행사에 대한 사항은 문화재청과 4대 궁, 조선왕릉 누리집을 참조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모든 국민이 문화유산을 보다 친숙하게 접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해 문화 향유권을 확대하는 데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강민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