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마당을 나온 암탉', 가족음악극으로 돌아온다
▲ 사진제공= 문화아이콘

[뉴스워치=김정민 기자] 지난 2014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의 '캐릭터 연계 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돼 2015년 1월 뮤지컬로 개최한 바 있는 '마당을 나온 암탉'이 다시 한 번 가족음악극으로 찾아온다.

'마당을 나온 암탉'은 지난 2002년 초연 당시 객석 점유율 120%를 기록한 바 있으며, 현재까지 14년간 연극과 뮤지컬을 넘나들며 꾸준히 관객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해 온 공연이다.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마당을 나온 암탉'은 폐계가 된 양계장 닭 '잎싹'이 알을 품어 자신의 아기를 보고 싶다는 작지만 강렬한 소망을 스스로 이뤄 나가는 성장과정을 그렸다.

또 진한 모성애와 성장담을 다루는 듯 하지만 그 이면에는 나는 누구이며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하는 주체적인 삶에 대한 질문과 반성을 이끌어내는 이야기이다.

이번달 말 선보이는 가족음악극 '마당을 나온 암탉'은 기존에 진행됐던 공연과는 사뭇 다르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번 공연은 국악적 요소가 가미돼 국악 연주가 라이브로 진행이 되며, 수준급 국립국악원 연주자들이 합류해 새로운 버전으로 관객들을 찾는 것에 의미를 더한다.

'마당을 나온 암탉'은 그동안 소설로 시작해 연극, 애니메이션, 뮤지컬 등으로 선보여 왔으며, 부모와의 갈등, 집단 따돌림, 자립심과 생명의식 등 청소년 시기에 깊은 이해를 동반할 수 있는 내용들로 구성됐다.

2016년 1월 새로운 버전으로 찾아오는 가족음악극 '마당을 나온 암탉'은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27일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진행된다.

김정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