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외부칼럼
좋은아침(10) 식우(食友)

오랫만에 만난
벗과 점심식사를 하는데
뜬금없이 묻습니다.

“친구야, 나는 네게 어떤 친구냐?”

의아해하는 내 표정에
재밌다는 듯 히죽거리며 말합니다.

“친구는 세 가지 종류가 있다네.

첫째는 밥과 같은 친구로
매일 빠져서는 안 된다네.

둘째는 약과 같은 친구로
이따금 있어야만 한다네.

셋째는 병과 같은 친구로
이를 피하지 않으면 안되지.”

왜 내겐 진정한 친구가 없는지
고민하기보다 친구들에게 나는
어떤 친구였던지를 돌아보고
먼저 진정으로 다가가야 합니다.

밥과 같은 친구를 둔 당신은 진정
행복하고 성공한 삶을 살고 있는 겁니다.

-목식서생-*

박청하 주필  santapwg@paran.com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청하 주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