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핫뉴스
경복궁 교태전은 왕비가 교태 부리는 곳?

[뉴스워치=이두환 기자] 엉터리 관광통역안내사들이 한국을 방문한 외국 관광객들에게 우리 역사를 왜곡전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새누리당 이종배 의원에 따르면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관광객 수는 2010년 879만 8천명에서 지난 해 1420만 2천 명으로, 4년 만에 약 1.7배 늘었다. 특히 중국인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는데, 2010년 187만 5천 명에서 지난 해 612만 7천 명으로 약 3.3배나 증가했다. 전체 외국인관광객 중 중국인이 차지하는 비율도 2010년 21.3%에서 지난 해 43.1%로 두 배 이상 늘었다.

중국인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중국어 관광통역안내사의 수요도 급증하고 있는데, 현재 국내의 중국어 관광통역안내사 대부분은 무자격자나 중화권 국적자인 실정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현재 정식으로 자격증을 취득한 중국어 관광통역안내사 중에서도 전체 8698명 중 30.6%에 해당하는 2662명이 외국국적자다. 이들은 거의 대부분이 조선족이거나 중국인 유학생 등 중화권 국적자인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관광공사 자료는 국내 주민등록번호인지, 외국인등록번호인지에 따라 분류한 것으로서, 정확한 국적은 개인정보로 분류되어 확인불가.

또한 정식으로 자격증을 취득하지 않았음에도 중국어만 가능하면 무자격으로 관광통역안내를 하고 있는 경우가 많은 상황이다.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가 작년 12월에 조사한 바로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활동 중인 중국어 관광통역안내사의 40% 정도가 무자격자인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들도 거의 모두가 중화권 국적자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처럼 중화권 국적자들이 중국인관광객들을 상대로 관광통역안내를 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보니, 우리 역사에 대해 왜곡된 내용을 전달하고 있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또한, 자격을 갖춘 관광통역안내사들도 제대로 된 설명을 하고 있을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국관광공사에서는 올해 10월부터 관광통역안내사 자격증 보유자들을 대상으로 ‘역사·문화재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나 대상자는 매달 210명(매달 3차례 70명씩)에 불과하다.

현재 국내 관광통역안내사 자격증 보유자는 총 2만 5331명이므로, 매달 210명씩 해서 이들을 모두 교육시키려면 10년이 넘게 걸린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런데 이종배 의원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내년에는 아예 교육을 실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국관광공사에서는 교육대상을 연 7000명까지 확대하기 위해 내년도 ‘관광통역안내사 역사·문화재 교육’ 사업에 필요한 예산 12억 5000만 원을 신청했으나, 현재 정부 예산안에 미반영돼 있다.

이종배 의원은 “향후 정부에서는 수준 높은 관광통역안내사의 양성을 위한 투자를 확대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내년도 ‘관광통역안내사 역사·문화재 교육’ 사업에 필요한 예산 12억 5000만 원을 반영시켜야 하며, ▲무자격 관광통역안내사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야 하고, ▲가능한 한 내국인에 의한 관광통역안내가 가능하도록, 중국어가 가능한 퇴직자들을 집중 발굴하거나 중국어 전공 학생들을 방학 중에 활용하는 등 탄력적 인력수급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두환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