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김용범 차관 "해운업은 수출경쟁력 확보 핵심요소, 해운재건 지원"...'HMM 함부르크'호 명명식올해 신입사원이 '대모' 역할 "HMM의 미래 열어 갈 것"...유럽 노선투입 4연속 만선 '해운재건 가시화'
1일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개최된 'HMM Hamburg' 호 명명식 행사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측 여섯 번째부터 배재훈 HMM 대표이사,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김민지 HMM 신입사원(대모),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변광용 거제시장) /사진=HMM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HMM이 1일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HMM Hamburg(에이치엠엠 함부르크)'호 명명식을 개최했다.

HMM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거제옥포조선소에서 개최된 이날 명명식에는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을 비롯해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변광용 거제시장, 권우석 수출입은행 부행장, 조규열 해양진흥공사 정책지원본부장, 배재훈 HMM 대표이사 등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김용범 제1차관은 축사를 통해 "해운업은 수출 경쟁력 확보에 핵심요소이자, 조선·항만산업에도 파급효과가 큰 중추적인 산업"이라며 "가용할 수 있는 수단을 종합적으로 활용해 해운재건 계획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행사에는 이례적으로 HMM의 2020년 신입사원 김민지(24) 씨가 대모(代母)에 선정돼 역할을 수행했다.

이번 대모 선정과 관련, HMM 관계자는 2020년 재도약과 해운산업 재건을 상징하는 세계 최대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의 이날 명명식에 회사의 미래를 책임지고 열어갈 올해 신입사원이 대모로 선정된 것은 뜻깊은 것이라며 배경을 설명했다.

'HMM 함부르크'호의 대모인 김민지 씨는 "희망은 마치 길과 같아서, 많은 사람이 걸어갈 때 비로소 생겨나기에, HMM의 재도약을 향한 모든 걸음이 모여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나가고 있다"면서 "저를 비롯해 신입사원 모두가 함께 걸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HMM 함부르크'호로 명명된 이번 선박은 올해 9월까지 순차적으로 투입되고 있는 총 12척의 2만4000TEU급 선박 중 일곱 번째며,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7척의 선박 중 다섯 번째다.

지난 4월 대우조선해양에서 인도 받은 1호선 'HMM 알헤시라스'호에 이어 현재까지 총 6척의 선박이 유럽노선에 투입됐으며, 현재까지 1호선부터 4호선까지 4연속 만선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또 5호선 'HMM 그단스크'호와 6호선 'HMM 로테르담'호도 현재 아시아 기항지를 운항하며, 유럽 출항을 준비 중이다.

배재훈 사장은 "HMM의 재도약과 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원년인 올해, 많은 이해관계자분들의 관심과 지원에 HMM은 순항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수출입 기업의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HMM은 지난 2018년 정부의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조선 3사와 약 3조15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선박 20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HMM은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으로부터 올해 9월까지 2만4000TEU급 12척과 내년에는 현대중공업으로부터 1만6000TEU급 8척을 순차적으로 인도 받을 계획이다.

1일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개최된 'HMM Hamburg' 호 명명식 행사에서 HMM의 2020년 신입사원 김민지 씨가 "이 배를 'HMM 함부르크'호로 명명합니다"라며 밧줄을 끊고 있다./사진=HMM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